뽐뿌

등산포럼 입니다.

등산, 트래킹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공간입니다.
오대산(2/18), 올겨울 마지막 산행을 대박 설산산행으로 마무리 하다. [사진 28장] 19
분류: 산행후기
이름: 매콜리


등록일: 2020-02-19 17:07
조회수: 1367 / 추천수: 21


IMG_7307.JPG (1005 KB)
IMG_7308.JPG (102.8 KB)

More files(26)...

 

안녕하세요. 매콜리입니다.

맨날 댓글만 달다 산행후기는 첨 써보네요.

월요일 대설주의보 소식에 올겨울 마지막 설산산행이 아닐까 생각하며 어떤 산으로 갈지 탐색을 했습니다.

서울에서 되도록이면 자차로 당일치기로 다녀올 수 있는 곳으로 찾아보던 중 오대산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국공홈페이지에서는 부분통제로 나오더군요. ㅠㅠ

오대산국립공원사무소에 전화로 문의하니 다음날 해제가 풀릴지 어떨지 모른다는 답변만..

통제가 안풀릴 경우를 대비하여 후보지로 근처에 있는 선자령을 선택해 둡니다.

당일 새벽5시30분에 기상하여 국공홈페이지를 보니 아직도 통제상황이더군요.

일단 선자령으로 출발했습니다.

가는 중간 중간 확인해보니 그대로 였습니다. ㅠㅠ

선자령에 도착해서 다시 확인... 짠~ '정상'으로 나온거였습니다. 

기쁜 마음으로 바로 오대산으로 달렸습니다.

 

* 날짜 : 2020년 2월 18일

* 코스 : 상원탐방지원센터 - 비로봉 - 상왕봉 - 상원탐방지원센터 (총 12.2Km, 5시간 소요)

* 날씨 : 화창, 시작시 영하 10도 정도, 약한 바람

* 복장 및 주요 장비

  - 상의 : 브린제 슈퍼 써모 반팔 - 캐필린 미드웨이트 짚넥 - 파타고니아 R1(업힐) - 랩 랩터 소프트 쉘(능선이동+다운힐) - 랩 마이크로라이트 알파인 후디(휴식)

  - 하의 :  언더아머 3인치 - 라푸마 얇은 동내의 - 하그로프스 러기드 마운틴

  - 배낭 :  오스프리 케스트렐 38

  - 모자 :  아크테릭스 칼버스 캡

  - 등산화 :  잠발란 가이드 RR, 울양말

  - 기타 : 게이터 (랩 라톡 알파인 게이터), 장갑 2개 (마운틴 이큅먼트 폴라텍, 고디니 첼린지 X III), 스틱 (레키 뉴퀀텀 안티쇽), 버프(버프 미드웨이트 메리노 울)

* 입장료 : 성인 5,000원 + 주차요금(중형) 4,000원 = 9,000원

 

그럼 사진 투척 들어갑니다.

 

적멸보궁 가는 길, 눈이 제법 쌓여있어 정상은 어떨까 기대감을 높였습니다.

IMG_7307.JPG

 

적멸보궁, 부처님 진신사리가 모셔저 있는 곳으로 불교 성지중 하나입니다.

IMG_7308.JPG

 

비로봉 가는 데크 길, 난간에 눈이 수북히 쌓여 있습니다.

IMG_7309.JPG

 

나무들 사이로 보이는 오대산 능선 온통 하얗습니다. 점점 기대가 됩니다.

IMG_7310.JPG

 

등로도 눈이 수북합니다.

IMG_7315.JPG

 

올려다 본 하늘, 파란 하늘과 눈꽃으로 물든 나무가 인상적입니다.

IMG_7320.JPG

 

비로봉 가는 길은 꾀 경사가 심한 편입니다.  따라서 상당히 빡십니다. 눈까지 많이 쌓이다 보니 데크가 없는 곳에서 미끄러지기도 했습니다.

IMG_7321.JPG

 

비로봉 도착, 어라? 정상석 앞에 누가 눈사람을 만들어 놨네요. ^^ 단추도 달린게 제법 진지하게 만들었습니다. 코는 어디로 갔는지 없네요.

IMG_7337.JPG

 

비로봉에서 기념 샷. 버프 버전과 버프 벗은 버전이 있습니다. 여기는 버프 버전만 올리는 걸로.. ㅎㅎ

IMG_7325.JPG

 

평일이라 그런지 한산합니다.

IMG_7333.JPG

 

비로봉에서 내려다본 조망

IMG_7336.JPG

 

IMG_7340.JPG

 

IMG_7341.JPG

 

IMG_7344.JPG

 

 

상왕봉으로 향합니다. 온통 설국이네요.

IMG_7346.JPG

 

녹용들 실컷 봤습니다. ^^

IMG_7348.JPG

 

IMG_7349.JPG

 

비로봉에서 상왕봉으로 가는 길은 좁아서 그런지 눈터널이 만들어져 있더군요.

IMG_7351.JPG

 

IMG_7352.JPG

 

IMG_7353.JPG

 

중간 중간 나무들 사이로 보이는 봉우리들이 멋집니다.

IMG_7359.JPG

 

IMG_7360.JPG

 

IMG_7364.JPG

 

IMG_7367.JPG

 

중간 중간 종아리 까지 푹푹 빠지는 곳도 있습니다.

IMG_7368.JPG

 

IMG_7369.JPG

 

상왕봉 도착, 정상석은 작네요. 정상석 뒤로 보이는 건 설악산입니다.

IMG_7370.JPG

 

같은 풍경이 계속되다 임도로 들어섭니다.

내려오는 길은 임도를 따라 내려옵니다. 5킬로미터 정도 되는 거리고 경사가 급하지 않아 아주 편안하게 걸어서 내려올 수 있었습니다.

IMG_7371.JPG

막내가 어려 주말에 가족들이랑 시간을 주로 보내야 해서 한달에 겨우 한번 꼴로 등산을 하고 있어 자주 못가는 산.

올겨울 마지막 산행을 오대산 대박 설산산행으로 마무리 해서 기분이 좋았습니다.

이상으로 허접하지만 나름 성의를 다한 첫 산행후기를 마칠까 합니다.

끝까지 읽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


안산즐산하세요~


본 게시글은 작성자에 의해 2020-02-20 09:34:00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8회)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climb&no=108102 ]

추천 21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