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등산포럼 입니다.

등산, 트래킹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공간입니다.
만년 초보의, 갈아만든 광청종주 후기 2020. 4. 24 40
분류: 산행후기
이름: 이태리타월


등록일: 2020-04-29 01:00
조회수: 3665 / 추천수: 25


20200424_093555.jpg (313.2 KB)
20200424_103050.jpg (445.6 KB)

More files(36)...

 

(글 쓰다가 날아가서 재작성이라 퀄리티가 좀 안좋습니다)

 

안녕하세요,



터보모리님의 광청종주 후기를 보고 뽐받아서 바람부는 금요일에 다녀온 광청종주 입니다.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climb&no=108895


한줄요약 : 멋모르고 도전해서 몸과 정신을 갈아넣은 종주였습니다.  허허허

오늘의 교훈 : 장거리 코스에서, 우회로가 있으면 무조건 우회로로!

 

출발점

20200424_093555.jpg

 

형제봉 입구

20200424_103050.jpg

 

파랗지만 바람이 많이 부는 날씨 (안동 산불 뉴스가 뜨더군요 ㅠㅠ)

20200424_103214.jpg

 

광청종주의 돌밭길을 암시하는 형제봉

20200424_103302.jpg

 

본전생각 날 만큼 많이 내려와서 이동합니다. 

그래도 포근한 숲길이라 좋습니다. 

20200424_104458.jpg

 

20200424_104507.jpg

 

편안한 우회로를 마다하고 올라와본 비로봉. 형제봉보다 높네요 488M.  

20200424_110734.jpg

 

비로봉에서 내려다본 출발점 광교저수지.

20200424_111020.jpg

 

시루봉 까지 점점 돌밭이 심해지면서 오르막이네요.

피로도가 쑥쑥 올라갑니다.

20200424_112936.jpg

 

시루봉 도착. 바람은 여전합니다. 

20200424_113446.jpg

 

능선은 여지없이 칼바람이라, 바람막이는 필수인 하루였네요.. 

20200424_113456.jpg

 

20200424_113625.jpg

 

20200424_113656.jpg

 

#알바주의

백운산 통신대 근처에서 길 잘못들어 하산할 뻔 하다가, 다행히 우회로가 있어 원래의 길로 합류 했습니다. 

인적도 없어서 무서운 길이었어요.

20200424_121413.jpg

 

20200424_124402.jpg

 

백운산 도착.

20200424_124419.jpg

 

20200424_124435.jpg

 

바람에 꽃들도 많이 흔들립니다.

20200424_124952.jpg

 

바라산 까지 오는 길은 좀 지루하고 재미없었어요.

단독산행인데다가, 체력이 떨어지기 시작하니 그런가봅니다. 

20200424_133954.jpg

 

20200424_134003.jpg

 

바라산에서 우담산까지도 하산 했다가 다시 올라가려니 힘듭니다.

20200424_141708.jpg

이곳에서 푹 쉬어줍니다.  간식도 먹고.. 발도 말려줍니다. 

지나가던 광청 종주 후 청광 종주 다시 하신다는 도사님이, 제 몰골을 보고,  청계산에 도착하거든 매봉에서 양재로 가지말고 하산하라고 조언을 주시네요

#그때 새겨들었어야 했어

 

이 삼거리가...영신봉 인가요?

20200424_145714.jpg

 

국사봉으로 가는 다리.   여기도 한참 내려와서 다시 올라가야 하죠.

20200424_151735.jpg

 

다리 건너서 직진 안하고 우회해서 정식 등산로 입구로 가봅니다. 조경이 잘 되어 있네요.

20200424_152311.jpg

 

끝없던 것 같은 계단을 올라오고 나니,

 

20200424_154355.jpg

 

다시 계단이네요.   저 돌무더기 계단을 네 번? 보고 나니 국사봉입니다. 

20200424_154750.jpg

 

국사봉.

20200424_160715.jpg

 

지도를 펴 보니 앞으로 갈 길이 아득하네요.

이수봉 가는 길 멋진 소나무

20200424_161135.jpg

 

이수봉. 지나왔던 다른 봉들에 비하니 고속도로 휴게소 급이네요.

20200424_164139.jpg

 

#알바주의

#희대의 오판

망경대 앞에 안내판이 있습니다.   대충 이런내용이었어요.  직진하면 힘들고, 오른쪽으로 가면 편한 우회로가 있다.

 

여기에서 무슨생각을 했는지 직진으로 망경대 쪽으로 들어갔습니다.   오는길에 체력과 정신력에 앞서 판단력도 다 써버린 듯.

자세한 내용은 생략합니다. ㅠㅠ 가봤던 등산로 중에 지친 상태에서 외롭고 힘들고 무섭기로는 탑급입니다.  


20200424_172323.jpg

 

 

흩어진 정신 가까스로 반 쯤 주워담고,  (판단력을 주워담았어야 되는데, 그건 안했나봅니다.  사연은 이후에..)

드디어 매봉에 도착했습니다. 

20200424_175200.jpg

 

도심지 풍경이 다 반갑네요.

여기에서 내려갔어야 되는데, 도사님 조언은 잊어버리고 옥녀봉-양재터미널 쪽으로 가게 됩니다. (판단력 제로...)

20200424_180132.jpg

 

매봉에서 옥녀봉 쪽으로 내려가다가, 참나리 자생지?라고 본 것 같습니다.

20200424_182543.jpg

 

옥녀봉까지도 만만치 않네요.   해는 져 가고..

 

20200424_183638.jpg

 

옥녀봉 도착.

20200424_185105.jpg

 

서울랜드.. 겠지요?

20200424_185243.jpg

 

도사님 조언 대로라면 매봉에서 내려갔어야 되는데, 

옥녀봉에서 양재터미널까지 가다 보니 해도 지고, 발은 아프고, 집에서는 언제오냐고 독촉하고...

상처뿐인 완주를 마쳤습니다^^

20200424_194228.jpg

 

지난주인가 본 산행기에서 6시간대 끊으신 분도 있고, 왕복 하시는 분도 있고,

광청우관삼 하시는 분들도 있던데,  

 

저는 몸과 마음 탈탈 갈려가며 10시간 걸렸네요. 이게 제 모습인 것이지요.

 

교훈대로, 앞으로는 제 등력에 맞는 계획으로 산행을 하겠습니다. ^^

 

Screenshot_20200424-200810_TRANGGLE.jpg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climb&no=109129 ]

추천 25

다른 의견 1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