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공포포럼 입니다.

실화, 추리, 공포, 미스터리, UFO 등의 이야기와 자료를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혐오글과 사진, 갑자기 놀랄 수 있는 플래시 등의 게시는 금지합니다.
도깨비
이름: ewrjlafh3123


등록일: 2020-03-29 14:46
조회수: 120 / 추천수: 0




  


6년 전의 일이다.


 


가정 사정이 조금 나아져서 고양시 덕양구 변두리에 위치한 신축 빌라로 이사를 가게 되었다.


 


새로 지은 건물에 단지 수도가 많아서 많은입주자가 몰렸던 걸로 기억한다.


 


하얀색 나무 외벽에 화강암으로 깨끗하게 마감 된 건물을 보며 입주할 때 정말 설렜다.


 


이사를 끝마치고 지내게 된 지 반년 정도 지났는데,


 


동생이 자기 방에서 무서워서 못 자겠다고 자꾸 내 방으로 와서 잠을 자기 시작했다.


 


무슨 일이냐고 자초지종을 물어봐도 그냥 누가 잘 때 자기를 건드리고 계속 노려본다며 이야기했다.


 


어린 동생이 혼자 잠자기 무서워서 괜히 지어내나보다 라고 생각했다.


 


그리고 얼마 후 ,


 


아버지가 택시를 운행하시다가 사고가 나서 다치셨다.


 


가볍게 다치셨지만 정말 뜬금없이 사고가 나신거라 우리 가족도 당황스러웠다.


 


그리고 얼마 후악성 빈혈로 진단을 받고 병원을 다니던 막내 외삼촌이 백혈병에 걸리셨다는 소식을 들었다.


 


집안은 급속도로 기울여져 갔고, 점점 눈에 띄게 이상한 현상들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집 뒷산에 물이 맛있기로 소문난 약수터가 잇었는데,


 


그 주변으로 전쟁 때 쓰던 참호들이 빙 둘러져있었다.


 


약수터에서 얼마가지않아 지나가면 사격장도 있고, 아무튼 좀 음습하고 무서운 동네였다.


 


어느 날 , 새벽에 너무 더워서 잠에서 깬 저는 약수터에가려고 가방에 물통들을 넣고 약수터로 향했다.


 


새벽 5시쯤 해가 뜨려고 하늘이 푸르스름하게 변했을 때라 조금 무서웠지만,


 


산 바람이 너무 시원해서 계속 걸었다.


 


그런데 약수터로 올라가는 중턱 길에서 난 가방을 던지고 집으로 도망쳤다.


 


중턱 커다란 바위 위에 푸르스름한 불꽃이었다.


 


정말차가워보이는 불덩어리 두개가 둥둥 떠있었다.


 


집에 돌아온 저는 주무시던 할머니께 도깨비불을 봤다며 울먹이며 말했고, 


 


할머니는 괜찮다며 토닥여주셨다.


 


그리고 다음날 저녁, 고모네 식구와 점심에 외식을 하게 돼서 온 가족이 나가게 되었다


 


 불을 모두 끄고 문단속을 철저하게 한 후 나갔다


 


 시간은 흘러서 오후 7시쯤 해가 뉘엿뉘엿 질 즈음에 집으로 올라가는 언덕 어귀에 도착했다


 


 그런데 갑자기 어머니께서 집에 불이 전부 켜져 있어 


 


"도둑이라도 들었나 봐"


 


 라고 말씀하셨다


 


 깜짝 놀란 저는 집으로 달려갔다 4층까지 단숨에 뛰어 올라가서 


 


문을 연순간 집은 컴컴한 어둠과 적막함만을 풍기며 내 다리를 감싸기 시작했다 그리고 아버지에게 전화가 왔다 


 


"야 밖에 불이 전부 꺼졌어 아무도 없는 거야? "


 


그리고 가족들 모두가 집으로 올라와 확인했다


 


 그리고 부모님들은 도깨비에 홀린것 같다고 말씀하셨다 


 


그 이후에도 가족들의 간담을 서늘케 하는 몇몇 사건들이 꽤 있었다


 


 동생이 본적도 없는 괴상한 여자에게 쫓기며 가위를 눌리기도 했다


 


또한 가족들이 모두 있는데 하얀색 인형이 땅에서 천장으로 


 


휙-


 


 하고 올라가기도 하며 집에 혼자 있을 땐 방문자 혼자 삐걱삐걱 움직였다


 


어쩔 때는 그릇이 달그락 거리기도 하고 장판에 쩍쩍 거리는 소리도 났다


 


가세는 점점 기울어 하루하루 먹고살기가 힘들어질 정도까지 갔다 외삼촌께서도 돌아가셔서 집안 꼴이 말이 아니었다 


 


저희는 아픈 기억만 남아있는 집을 버리고 다른곳으로 이사를 갔다 이사를 할때 


 


우리 가족이 다니던 절의 스님의 말에 따라서 집안 곳곳에 고춧가루를 봉투에 묶어 매달아 놓고 부적도 붙여놨다 


 


그리고 얼마후,그런 문제를 전문적으로 잘 아시는 지인분께 뜻밖의 이야기를 듣게 되었다 


 


"그 집 도깨비 터다"


 


"네?"


 


"너희 이사 갔을 때 팥죽이나 메밀묵 안 놔뒀냐?"


 


이야기를 시작하시는데 원래 그 동네 뒷산이 산도깨비들이 살던 터로 그 집을 지을때 산을 무너뜨리고 지은 거라 


 


도깨비들이 화가 나서 입주자들을 괴롭혔다고 한다 


 


실제로 그 집에 입주하신 분들이 모두 사건사고를 하나씩 당하셨다 


 


메밀묵을 놔서 도깨비를 위로하거나 팥죽을 뿌려 도깨비를 쫓거나 했으면 아마 집이 더 잘되거나 별 탈 없이 살다 나왔을거라고 말씀하셨다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fear&no=9349 ]
ewrjlafh3123 님의 최근 게시물
2020-03-30 20:20:39
2020-03-30 18:27:18
2020-03-30 18:05:52
2020-03-29 14:46:40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