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공포포럼 입니다.

실화, 추리, 공포, 미스터리, UFO 등의 이야기와 자료를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혐오글과 사진, 갑자기 놀랄 수 있는 플래시 등의 게시는 금지합니다.
공포... 2
이름:  양은이파


등록일: 2019-11-15 15:42
조회수: 265 / 추천수: 0




이틀동안 지방 출장을 다녀왔다.
집으로 돌아오자 아내가 화가 난 표정으로 쳐다본다.

"당신, 이 여자 누구야? 누군데 팔짱 끼고 같이 돌아다녀?"

아내가 핸드폰으로 사진을 보여준다.
아마 친구가 찍어서 보내준 모양이다.
아내는 여지껏 본 적 없는 얼굴로 심하게 화를 내고 있다.

"아, 조카야. 작은 아버지가 이혼하신 후로 명절 때 안 오셔서 자기가 몰랐구나."
"조카?"
"응, 출장 간 곳이 작은 아버지가 계신 곳이거든. 조카가 이제 취직했다고 해서 점심시간에 본 거야."
"흠…"

나는 당황해서 아내를 달랬다.
아내는 그녀를 죽인다며 심하게 흥분했지만
계속 이야기하다보니 오해를 풀었다.

"미안해. 여보. 내가 잠시 이상했었나봐."

아내의 화가 누그러진 것 같다.
어색한 분위기를 어떻게든 없애보려고 농담을 던져본다.

"괜찮아, 하지만 오해해서 모르는 사람을 저녁 식사로 만들면 안돼. 알지~?"

그러자 아내는 웃으면서 말했다.

"응, 이제는 하지 않을게."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fear&no=7854 ]

추천 0

다른 의견 2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