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공포포럼 입니다.

실화, 추리, 공포, 미스터리, UFO 등의 이야기와 자료를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혐오글과 사진, 갑자기 놀랄 수 있는 플래시 등의 게시는 금지합니다.
바다낚시
이름: 이화오후


등록일: 2020-01-21 12:04
조회수: 84 / 추천수: 0




오늘도 남자는 낚시를 하러 갔습니다. 그의 유일한 취미는 바다낚시. 낚시를 하면서 세상사의 근심걱정을 잊을 수 있는 것이었습니다.





바다낚시라고 하지만, 그는 배멀미를 하기에 주로 방파제에서 낚시를 하곤 했습니다. 그 날도 아침 일찍부터 준비를 하고 나갔습니다. 그곳은 심한 벼랑의 끝이라서 사람들이 그다지 찾지 않기 때문에 그만의 명당이라고 생각되는 마음에 드는 장소였습니다.





저녁이 되어, "이제 그만할까나?" 라고 생각할 무렵. 조용했던 바다에서 갑자기 파도가 일어나기 시작했습니다. 





"대체 무슨 일일까." 





남자는 가만히 보니, 아무래도 오징어 떼의 이동인 것 같았습니다. 옮다쿠나! 하는 마음에 오징어들 사이로 실을 늘어뜨려 보았습니다. 그러자 곧바로 물어 오는 게 아닙니까! 그런데 실을 감고 있는 데, 굉장히 힘으로 남자를 당기는 것이었습니다. 오징어치곤 매우 강한 힘으로 끌어당겨서 다시 바다를 살펴보는 데...





그것은 오징어의 떼가 아니였습니다. 몇백, 몇천이나 되는 사람의 손이었습니다.





낚싯대를 당기는 힘은 점점 강해지고, 결국 남자는 낚싯대를 놓쳐 버리고 마는 데, 바다 속으로 가라 앉는 낚시대에 수많은 손이 얽혀 따라가는 것을 보고 맙니다. 나중에 안 사실이지만, 그 벼랑은 자살의 명소로 유명한 곳이었다고 합니다.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fear&no=9029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