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공포포럼 입니다.

실화, 추리, 공포, 미스터리, UFO 등의 이야기와 자료를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혐오글과 사진, 갑자기 놀랄 수 있는 플래시 등의 게시는 금지합니다.
폐가에서 1
이름: Sjsowe282


등록일: 2020-01-06 11:11
조회수: 134 / 추천수: 0




예전에 친구들이랑 술먹고 놀다가 동네에 있는 폐가이야기가 나왔어.

남자들은 대부분 겁없고 용감한척하려하잖아.

어떤놈이 나를 겁쟁이라고 도발하길래 난 큰소리를 쳐대면서 당장 다녀오겠다고 했지. 

막상 도착하니 분위기가 장난 아니더라고.

그래도 그렇게 말해놨는데 안가기엔 좀 쪽팔리잖아.

핸드폰으로 길 비추면서 폐가 안으로 들어갔어.

안이 생각보다넓더라고 한발한발 조심스레 들어갔지.

솔직히 진짜 무서웠어. 안은 어둡지, 조용하니 내 발소리만 울리고

뒷목이 싸한게 누가 쳐다보는 느낌도 들고

예전에 본 공포영화들이 한 천배는 무섭게 자꾸 떠오르는거야.

구석에서 뭔가 튀어나오는 상상도 자꾸 되고.

어쨋거나 대충 반쯤 들어왔나?

내발자국 소리 말고 다른 소리가 들리기 시작했어. 

뭔가 흐느끼는 소리...

정말 등에 식은땀이 쫙 나더라.

그대로 도망치고 싶었는데 이대로 나가면 애들이 엄청 놀릴거 아니야.

오기로 허세로 좀더 들어가봤어.

소리는 여전히 나고 있었어.

나도 모르게 숨을죽이고 조심스레 그소리 쪽으로 움직였어.

그 때가 내인생을 통틀어 가장 긴장된 순간이었을거야.

5미터쯤 앞에 살짝 열려있는 방 안에서 소리가 나는거 같았어.

거기서 진짜 고민 많이 했어. 저기만 보고 갈까 아니면 그냥 돌아갈까.

그리곤 내생에 최악의 선택을 한거야.

거의 오기에 가까운 용기를 내서 그안을 본거지.

세상에 내가 거기서 뭘 봤는줄 알아?

귀신이었어 귀신.

솔직히 바로 도망나와서 자세히는 못봤는데

어린여자애 귀신이었어. 

문 반대쪽 벽에 서서 고개를 숙이고 있었어 옷은 새하얀 색이었는데 피와 얼룩 같은걸로 더러워져있었고

고개를 숙여서 긴 머리가 앞으로 축 늘어져있었어.

그러고는 얕은 신음소리를 내는거야.

와 그걸 봤어야되는데 진짜 장난 아니게무섭거든.

목이 터져라 소리지르면서 밖으로 도망쳤지.

근데 더 무서운거는 이거야.

한달쯤뒤에 우연히 누구한테 들었는데 그 폐가에서 어떤애가 죽었다는거야.

납치 살해 사건이었대.

그애가 납치당할때 입었던 옷이 하얀색 옷이었지 머리나 나이대도 얼추 비슷한 거 같아.

어때 이정도면 내 이야기가 제일 무섭지 않아?

 


친구녀석이 우릴 둘러보며 음산하게 이야기를 끝냈다.

납량특집이니 뭐니 해서 시작한 무서운 이야기는 이친구의 승리가 분명하다.

이친구의 이야기는 분명 진짜 경험한 이야기니까.

하지만 친구가 모르는것이 있다.

그 납치살인사건이 처음 뉴스에 나온건 친구가 폐가에 가고나서 2주 뒤다.

그리고 아이의 사망예상시간은 뉴스가 나오기 일주일 전이었다.

즉 친구가 폐가에 간 날에는 아직 아이가 살아있을 때였다.

친구는 귀신을 본게 아니라 기둥에 묶여있는 소녀를 본것같다.

그리고 그 방 구석에는 범인이 칼을 들고 숨어있었겠지.

복잡한 생각이 들었지만 이 이야기는 하지 않기로 했다.

차라리 귀신을 본것이 덜 무서울 테니까.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fear&no=8806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