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공포포럼 입니다.

실화, 추리, 공포, 미스터리, UFO 등의 이야기와 자료를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혐오글과 사진, 갑자기 놀랄 수 있는 플래시 등의 게시는 금지합니다.
실습.. 1
이름: kiwi772


등록일: 2020-01-27 11:25
조회수: 169 / 추천수: 0




재수학원 친구에게 들은 이야기입니다. 언니가 한의대생인 친구가 있었습니다.(여담이지만 친구도 수능을 잘 쳐서 경희대 한의대에 입학했다고 합니다)

언니의 집은 

부산이고, 학교는 다른 지방인 터라, 자취를 했었다고 합니다. 그런데 어느 날 밤... 잠을 자고 있었는데, 천정 구석에서 왠 할머니가 둥둥 떠서 자기를 노려보고 있었다고 합니다.

가위에 눌렸던 터라, 몸은 계속 움직이지 않았고, 할머니는 계속 노려보고... 우여곡절 끝에 가위에 풀려 할머니가 사라진 후, 꼭두새벽에 남자친구한테 집에 와달라고 할 정도였답니다. 평소 겁이 많았던 언니였으니 오죽 했겠습니다만...

다음 날은 해부학 실습이 있었던 날이었답니다. 한의대는 의대와는 달리 해부학에 비중이 그다지 크지 않은지 실습조가 시체 하나를 해부하는 것이 아니라 교수님이 해부하고 그 주위에 학생들이 빙 둘러서서 설명을 듣는 형식의 수업이라고 합니다.

여하튼 언니가 해부학 실습수업에 들어갔는데, 교수님이 해부하려고 준비한 시체를 보고 그 자리에서 쓰러졌답니다. 그리고 2주일 동안 어머니가 자취방에 올라가서 언니를 돌보셨다고 합니다.

쓰러진 이유인즉, 해부대에 올려진 시체가 전날 밤에 가위에 눌렸을 때 언니를 노려보던 그 할머니였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fear&no=9077 ]
kiwi772 님의 최근 게시물
2020-01-29 11:58:45
2020-01-27 14:38:04
2020-01-27 11:25:10
2020-01-24 11:10:31
2020-01-23 15:08:28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