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공포포럼 입니다.

실화, 추리, 공포, 미스터리, UFO 등의 이야기와 자료를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혐오글과 사진, 갑자기 놀랄 수 있는 플래시 등의 게시는 금지합니다.
달마
이름: asdfjkle23


등록일: 2019-10-07 18:27
조회수: 79 / 추천수: 0




터가 안 좋았던 걸까요?

제가 예전에 살았던 집에선 악몽에 자주 시달렸고 가끔씩 헛것이 눈에 보여 두려움에 떨며 살았습니다. 하지만 그렇게 힘든 유년시절을 보내고 드디어 아파트로 이사가서 한 이삼년동안은 무난하게 별 일 없이 평범한 하루 하루를 보낼 수 있었다.

그런데 어느 날부터 갑자기 다시 악몽에 시달리게 됐고 이젠 한 번도 눌려본 적이 없었던 가위눌림까지 자주 당하기 시작했습니다.

하루는 저 혼자서 밤늦게까지 거실에서 텔레비전을 보고 있었는데, 갑자기 참기 힘들 정도의 심한 졸음이 몰려왔습니다. 

그래서 저도 모르게 깜빡 잠이 들었다가 약간 정신이 들어 일어나려고 했는데 몸이 밧줄에 꽁꽁 묶인 것처럼 전혀 움직여지지 않았습니다. 순간 가위에 눌리고 있다는 것을 깨닫고 발끝에 힘을 주며 어떻게든 풀려나 보려고 했고. 그렇게 얼마 동안을 기를 쓰다 보니 겨우 가위에서 풀려 날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왠지 느낌이 이상했습니다. 누군가 나를 보고 있는 듯한 느낌...

아니나 다를까. 그 시선이 느껴지는 곳이었던 베란다쪽 창문을 쳐다보니 어떤 긴 머리의 여자가 쫓겨 달아나듯이 창문에서 뛰어 내렸습니다.

전 너무 무서워서 티비의 채널을 돌려 오락 프로그램등을 시청하며 두려운 마침을 가라 앉히려 했습니다.

하지마 이상하게도 다시 참을 수 없을 만큼의 무거운 졸음이 몰려오기 시작했고. ...저는 다시 가위에 눌리기 시작했습니다.

몇분이 지났을까요? 힘든 저항 끝에 저는 가위에서 겨우 풀려날 수 있었고. 식은 땀을 닦으며 무심코 고개를 돌렸습니다만...

이번에는 컴퓨터 책상 옆에 형체를 알아볼 수 없는 희멀건 물체가 서있었습니다.

저는 극도로 무서워져 자리에서 일어나 가벼운 체조를 하며 노래를 흥얼거리기까지 시작했습니다만... 

또다시 졸음이 몰려오기 시작했습니다. 저는 필사적으로 뺨을 때려 가면서까지 자지 않으려고 애를 썼습니다. 이번에 잠에 빠지면 뭐가 보일지 두려웠기 때문에 말입니다.

하지만. 결국 자꾸 감기는 눈을 제지하지 못해 잠에 빠져들기 시작했습니다만. 문득 방 안에 달마가 그려진 액자가 눈에 들어왔습니다.

전 순간 알 수 없는 힘에 이끌려 그 액자 밑에서 잠이 들게 되었고. 그러자 이상하게도 깊고 달게 잠을 잘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는 그 후로는 가위눌림이나 헛것을 보는 일도 없어지게 되었습니다. 혹시 달마가 절 지켜준 것이었을까요?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fear&no=7774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