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유머, 감동, 동영상, 관심사 등 다양한 주제의 글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달착륙 계산 '히든피겨스' 캐서린 존슨 101세로 별세
분류: 감동
이름: 나나페이지


등록일: 2020-02-25 10:10
조회수: 2369 / 추천수: 0




영화 '히든 피겨스'(Hidden Figures·숨겨진 인물들)의 실제 주인공으로 미국의 우주개발에 기여한 수학자 캐서린 존슨이 101세를 일기로 별세했다고 미국 항공우주국(NASA·나사)이 24(현지시간발표했다.

 

 

나사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존슨은 우리의 영웅"이라며 "우리는 존슨의 용기를 절대 잊지 않을 것이고그가 없었다면 도달할 수 없었던 이정표도 잊지 않을 것"이라며 존슨의 별세 사실을 알렸다.

 

 

존슨은 1960년대 나사의 우주개발 초창기를 이끈 선구자 중의 한명이다하지만존슨은 흑인에다 여성이라는 이유로 숱한 차별을 받았고미국의 우주개발 역사에 큰 공을 세운 그의 일대기는 오랫동안 세상에 알려지지 않았다.

 

 

존슨은 흑인 여성으로선 최초로 웨스트 버지니아 주립대학교 대학원에 입학해 수학을 전공했으며이후 나사에서 일하며 로켓 발사체의 궤도를 계산하는데 천부적인 재능을 발휘했다.

 

 

존슨은 미국 최초의 유인 우주 비행계획인 '머큐리 프로젝트'와 인류의 위대한 도약으로 평가받는 달 착륙 프로그램인 '아폴로 계획'에 참여해 로켓과 달 착륙선의 궤도를 수학적으로 분석했다.

 

 

미국인 최초로 지구궤도를 돈 우주비행사 존 글렌 전 상원의원은 당시 우주선 궤도를 계산했던 컴퓨터 'IBM 7090'을 신뢰하지 못해 "존슨에게 숫자를 체크하게 하라"고 했고이 일화는 영화 '히든 피겨스'의 명장면으로 남아있다.

 

 

존슨과 함께 나사 프로그래머였던 도로시 본과 엔지니어였던 메리 잭슨 등 흑인 여성이 우주 개발에 기여한 이야기는 '히든 피겨스'라는 동명의 소설과 영화를 통해 세상에 알려졌고, 60여년 만에 재조명을 받았다.

 

 

존슨의 별세에 앞서 도로시 본과 메리 잭슨은 각각 2008년과 2005년에 세상을 떴다.

 

 

존슨은 우주개발에 기여한 공로로 2015년 당시 버락 오바마 대통령으로부터 미국 시민이 받을 수 있는 최고의 상인 '자유의 메달'을 받았다또 미 의회는 지난해 제정한 '히든 피겨스법'에 따라 의회 최고 훈장인 '골드 메달'을 그에게 수여했다.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humor&no=372111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