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글을 포함하여 모든 주제를 자유롭게 공유하는 공간입니다.[정치자유게시판 이용규칙]
마트에서 장보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jpg 1
이름: 시네키노


등록일: 2020-01-23 14:28
조회수: 1167 / 추천수: 12


9b52547308b2e6fa1d6f401dfbc2059e.jpg (221.7 KB)
6b27926dfef8661dc9ebd7458372216b.jpg (176.2 KB)

More files(11)...

<설 맞이, 현장 방문>


-설 명절 앞두고 서울 양재동 농수산물유통센터 방문
-과일과 야채, 젓갈, 고기 등 설 맞이 '우리 농수산물' 구입

 

설 연휴를 하루 앞둔 오늘,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숙 여사와 함께 서울 양재동 농수산물유통센터를 찾았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직접 카트를 밀고 매장으로 들어서 직원들과 악수를 나눈 후, 장보기를 시작했습니다. 먼저, 과일 코너를 돌며 딸기와 단감, 사과 등을 골랐고 채소 코너에 들러 배추알배기와 도라지, 오이맛 고추, 신안 비금도 시금치 등을 카트에 담았습니다. 그밖에도 송화버섯, 메밀묵, 제주 흑돼지 등과 함께 김정숙 여사는 "당신이 좋아하는 것"이라며 어리굴젓을 구입하기도 했습니다.

장류 코너를 운영하는 이금숙 씨는 10년 전 대통령과 함께 찍은 사진을 보여주며 자신이 직접 만든 보리장을 선물하려고 했지만 대통령은 "오늘은 계산하겠다"며 정중히 사양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농업인이 직접 키우고 만든 먹거리를 판매하는 '파머스투유'에도 들른 뒤, 전통 장류 코너에서는 김미선 지리산피아골식품 대표를 만나 대화를 나눴습니다. 20대 초반에 귀농한 이후 올해 14년째 전통식품을 만들어 판매하고 있다는 김 대표는 "농어민과 함께 상생하고 공존할 수 있는 방안들을 많이 모색했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통령이 "농촌에서 청년창업을 해보니까 해볼 만한 지"를 묻자, 김 대표는 "농업에 비전과 가치가 있다"며 "이를 위해선 안정적인 유통과 판로가 중요하다"고 설명했습니다.

대통령은 이곳에서 된장과 고추장, 간장으로 구성된 세트를 구입했고, 김정숙 여사는 도라지청과 백세미도 구입했습니다. 장 본 물건들은 모두 농촌경제 활성화를 위해 출시된 '농촌사랑상품권'으로 계산했습니다.

여러분, 설 명절 잘 보내세요.

 

 

 

https://www.facebook.com/TheBlueHouseKR/posts/2846713412283547

https://twitter.com/TheBlueHouseKR/status/1220251404935131137

 

 

 

9b52547308b2e6fa1d6f401dfbc2059e.jpg

 

6b27926dfef8661dc9ebd7458372216b.jpg


82775834_2846705715617650_8432730168967036928_o.jpg

 

e0f485c8636b3eab3de7d3a81703ec7d.jpg

 

170ed85648b11fcfff0574b14a5261d4.jpg


82651311_2846712438950311_9154665131488051200_o.jpg

 

0350a55ec891e6c043d913b54754b1c5.jpg

 

f7592a89c9c54d07a518168624310993.jpg

 

c3329cc36ac5defa0e547a66e3d532a2.jpg


82540250_2846711898950365_7344816048106897408_o.jpg

 

83006519_2846709928950562_142441546694787072_o.jpg

 

82652347_2846712632283625_5953446007994843136_o.jpg

 

82792534_2846710195617202_3629406330449559552_o.jpg

 

 

 

https://www1.president.go.kr/articles/8014

 

 

본 게시글은 작성자에 의해 2020-01-23 16:55:51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1회)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issue&no=233113 ]

추천 12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