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정치글을 포함하여 모든 주제를 자유롭게 공유하는 공간입니다.[정치자유게시판 이용규칙]
요새 점점 이재명 까기에 너무 심해지는 것 같은데요. 30
이름: 소심삐형


등록일: 2020-02-26 10:07
조회수: 394 / 추천수: 3




참고로 저는 노빠를 거친 문빠입니다.

 

뭐 이런거 써봤자 '너도 나문지냐?' 라고 하시겠지만, 뭐 그래도 민주당 지지잡니다. 권리당원이기도 하고요.

그런데, 최근 뽐뿌 안에서 이재명 까기가 너무 심해지는 것 같습니다.

 

저요?

저 이재명 별로 안좋아합니다. 정확하게 말하면 싫어하는 편에 가깝습니다. 

왜요?

법원에서 어떤 결론이 나던 그와 그의 처가 노무현에 대해 어떤 식으로 말했는지는 바뀌지 않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는 왠만해선 이재명을 보호해주려 노력하는 편입니다.

오렌지냐고요?

저는 신거 싫어합니다.

 

오렌지라서 그런게 아니라, 이재명은 아직까지 민주당의 인재이기 때문입니다. 

 

 

선거는 플러스 싸움이라고 하죠. 갈라치기하고 분열하는 곳은 선거에서 이길 수 없습니다.

그런데 지금 뽐뿌는 어떤가요?

플러스에 대한 생각이 강한가요? 순혈을 골라내자는 극단주의의 생각이 강한가요?

 

저는 순혈만을 골라내자는 이 분들이 진짜 민주당을 위하는 사람들이 맞나 싶을 때가 있습니다.

지금은 다들 기억에서 희미해졌겠지만, 

 

이재명을 떨어뜨리기 위해서 남경필 찍어야 된다는 사람들이 진짜 민주당 지지잡니까?

조국내전 지나면서 메모 꽤 많이 했었는데, 일부 분들 보면 정말 가관이 아니더군요.

조국은 까도 이재명을 까면 포인트 회수 되는 고렙들 참...

 

 

안철수, 박지원, 정동영, 조경태는 어떠냐고요?

네. 저 정동영도 지지했었고요.

안철수도 혁신전대 이야기 나오기 전까지 지지했었고요.

박지원도 안철수 따라 분당하기 전까지 지지했었습니다.

조경태도 민주당 깃발로 부산꼽고 재선까지 되는거 지지했었습니다.

 

왜냐고요? 그들 모두 민주당 인사들이었기 때문이었습니다.

우리 식구니까요. 우리 식구였을 땐, 우리끼리 보듬고 달래주고 껴안아줘야하니까요.

내가 아니어도 밖에서 깔 사람이 수두룩하니까요.

그런 사람들에 대해선 밖에 나가는게 확정이 되었을 때부터 까면 됩니다.

적어도 밖으로 나가기 전까지는 우리 식구입니다.

 

 

이재명 대통령이요? 지금의 민주당 체제하에서 이재명은 절대 경선을 통과할 수 없습니다.

지금 민주당의 가장 큰 계파가 노빠에서 이어진 문빠인데, 이재명이 어떻게 경선을 통과합니까?

오렌지가 아무리 많아봤자 파랑이가 10배는 더 많습니다.

그런거 걱정하지 않으셔도 되고, 그런 걱정은 경선 시즌에 해도 늦지 않습니다.

 

 

아직까지는 이재명이나, 금태섭이나 그래도 같은 식구이니 너무 큰 비난은 불필요한 것 같습니다.

(뭐 그러는 저도 금태섭 하는 짓보면 욕하고 싶지만...)

 

 

선거철이니 감정이 격해지는거 당연하지만, 그래도 조금만 이성을 찾고, 이성적으로 사태를 바라보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

제가 좋아하는 정치인 중이 한 명이 칠레의 전 대통령인 아옌데 인데요. 아옌데를 기억하는 그의 주변 사람들은 그를 이렇게 평가했습니다.

 

'아옌데는 적과 경쟁자를 구분할 줄 아는 사람이었다' 

이 문구를 처음 듣고 뒷통수를 망치로 맞은 것 같은 느낌이 들었었습니다. 여러분, 적과 경쟁자를 구분합시다.

 

 

선거철에 분열해서 잘되는 꼴은 본적이 없습니다. 그리고 우리의 적은 아직까지 매우 강력합니다.

 

 

 

PS. 앞서 이야기한데로 저 이재명빠 아닙니다. 오렌지 분들 괜히 와서 추천 누르지 마세요. 오렌지도 메모해놨습니다.

 

PS2. 그래도 이재명이 경선 나오면 어떻게 하냐 하시는 분들 계실텐데, 이재명은 절대 대선 후보로 뽑힐 수 없습니다. 제발 걱정 놓으세요.

 

PS3. 그래도 이재명을 까는게 불필요하다는 것은 아닙니다. 내부적으로 쓴소리하는 당원들이 있어야 자정 작용이 되는거니까요. 저는 그분들과 정말 생각이 다를뿐이라고 봅니다. 누군가는 그래도 우리식구니 우쭈쭈 해줘야하고, 누군가는 우리식구라도 할말은 해야되는거라 봅니다. 그래서 그런 분들이 잘못했다는건 아닙니다. (다만 남경필 찍자는 선을 넘은 행동입니다)

 

PS4. 다른 의견은 감사히 받겠습니다.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issue&no=240665 ]

추천 3

다른 의견 5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이모티콘 사진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