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정부, 中企 원격근무 ‘비대면 바우처’로 지원한다
기사작성: 2020-08-13 10:30:00

[아시아경제 문혜원 기자] 내년까지 총 16만개 중소ㆍ벤처기업이 정부로부터 화상회의, 재택근무 등 비대면 서비스 활용 바우처를 지원받는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3일 이같은 내용의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활용 중소ㆍ벤처기업 디지털 전환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일하는 방식이 비대면으로 급변하는 상황에 중소·벤처기업이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도울 사업이라는 설명이다.


바우처는 중소ㆍ벤처기업들이 비대면 제도 도입을 위한 인사ㆍ노무ㆍ보안 컨설팅을 쉽게 이용하도록 돕는다.
한 기업당 최대 400만원(자부담 10% 포함)까지 지원한다.
이달 19일부터 예산 소진 시까지 상시 모집해 올해와 내년에 각각 8만개씩 총 16만개 중소ㆍ벤처기업에게 지원한다.


중기부는 이를 위해 올해 3차 추경으로 2880억원의 사업예산을 확보했다.
공급기업 모집은 이날부터 이달 24일까지 K-스타트업(K-Startup)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
요건검토와 서류심사를 거쳐 1차로 비대면 서비스 분야별로 50개 내외를 선정할 예정이다.
별점제 등 수요자의 평가를 통해 서비스가 부실한 공급기업은 퇴출하는 등 서비스 질을 관리해나갈 계획이다.
신청 가능 비대면 서비스 분야는 화상회의 서비스, 재택근무 서비스, 네트워크ㆍ보안 솔루션, 비대면 제도 도입 컨설팅 등이다.
중기부는 업력 3년 미만의 창업초기기업은 매출실적이 없더라도 신청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강성천 중기부 차관은 "코로나19 이후 일상생활과 비즈니스 방식 등 사회ㆍ경제 패러다임이 비대면 중심으로 급변하고, 중소ㆍ벤처기업의 디지털 전환은 더 이상 선택이 아닌 생존의 문제가 되고 있다"면서 "사업 성과가 조기에 가시화될 수 있도록 기술성ㆍ성장성이 있는 혁신형 중소기업(벤처기업, 이노비즈, 메인비즈)과 내일채움공제ㆍ창업ㆍR&D 등 중기부 지원시책 참여기업들을 중심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2&no=56452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