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6G 핵심 떠오른 통신위성...민간이 앞장서고 정부가 밀고
기사작성: 2020-08-14 15:34:28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14일 오후 서울 금천구 AP위성 대회의실에서 '위성통신산업 발전을 위한 간담회' 를 개최했다.
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이 오대일 AP위성 부사장으로부터 위성통신 단말기 제품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과기정통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다가오는 6G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 위성통신 산업 육성에 나선다.
국내 위성통신 분야 소재·부품·장비 사업자에 연구개발(R&D) 자금을 지원한다는 내용을 담은 위성통신 산업 활성화 방안을 올해 하반기 중 발표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14일 어후 서울 금천구에 위치한 AP위성에서 장석영 제2차관 주재로 위성통신 분야 산학연 전문가들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는 위성통신 분야 업계와 학계의 의견을 수렴하고 국내 위성통신 산업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진행됐다.
현장에는 AP위성을 포함해 인텔리안테크놀로지스, 솔탑, KMW, ASAT, 세트랙아이(Satrec-i), 큐니온, KT셋 등 관련 기업이 참석했다.
100Ghz~10Thz 사이 주파수 대역을 활용하는 6G는 5G의 최고 전송속도인 20Gbps보다 50배 이상 빠른 1Tbps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대신 6G는 5G보다 전송 거리가 짧다.
그만큼 LTE나 5G보다 더 촘촘하게 기지국을 세워야 음영지역을 없앨 수 있다.
따라서 6G 전국망은 지상의 고성능 네트워크와 위성통신을 결합해야 상용화가 가능하다.
6G 상용화를 대비하기 위해 위성통신 기술 개발이 필요한 이유다.
 
최근 글로벌 위성통신 시장도 매년 성장세를 거듭한다.
모건스탠리에 따르면 글로벌 우주산업 시장은 2017년 3500억달러(414조원)에서 2040년 1조달러(1200조원) 규모로 커질 전망이다.
최근에는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인 일론 머스크가 운영하는 스페이스X부터 아마존까지 위성통신 사업에 뛰어들었다.
업계는 국내 위성통신 산업이 성장하려면 특히 정부의 지원과 관심이 중요하다고 입을 모은다.
위성은 기술시험에 드는 비용이 적지 않아서다.
또한 발사체 실험을 위한 테스트공간도 업계에는 절실하다.
국내 민간 기업 중에는 자체 발사장을 갖춘 곳이 없고, 정부 발사장을 빌리고 싶어도 기준이 까다롭다는 지적이다.
위성통신 업계 관계자는 "민간 기업들은 자체 기술로 위성을 만들어도 이를 실험해볼 만한 장소를 구하기도 쉽지 않다"며 "기업들이 다양하게 실험도 실패도 해볼 수 있도록 규제 해소와 지원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과기정통부는 관련 업계 의견을 충분히 수렴한 뒤 늦어도 올해 10월 전에는 위성통신 산업 활성화 방안을 최종 확정해 발표할 계획이다.
이상민 과기정통부 전파방송관리과장은 "6G 상용화를 위해서는 지상 망에만 집중해왔던 지금과는 다른 공간개념이 필요하다"며 "점차 위성체와 발사에 드는 비용도 낮아지고 해외에서도 위성통신 활용도가 높아지고 있는 만큼, 우리나라도 관련 기술개발을 적극 지원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차현아 기자 chacha@ajunews.com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2&no=56661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