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최태원 '파이낸셜 스토리' 新경영 화두 제시
기사작성: 2020-10-24 19:06:47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파이낸셜 스토리(Financial Story)'를 새로운 경영 화두로 제시했다.
23일 제주 디아넥스에서 열린 'SK 최고경영자(CEO) 세미나' 폐막 연설에서다.


최 회장은 "각 관계사가 만든 파이낸셜 스토리에 시장의 신뢰와 사회의 공감이 더해질 때에만 기대 수준을 뛰어넘는 기업가치를 만들어 낼 수 있다"고 밝혔다.
매출과 영업이익 등 종전 재무 성과를 중심으로 한 기업가치 평가 방식은 더 이상 유효하지 않다는 게 최 회장의 견해다.


그는 "이제는 매력적인 목표와 구체적 실행 계획이 담긴 파이낸셜 스토리가 시장으로부터 신뢰를 얻어야 기업가치가 높아지는 시대로 변화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기업가치 공식이 바뀌고 있는 만큼 CEO들은 고객, 투자자, 시장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에 적합한 각 사의 성장 스토리를 구체적으로 제시하고 신뢰와 공감을 이끌어 내야 한다"면서 "한 발 더 나아가 CEO들은 파이낸셜 스토리를 실행하면 더 큰 성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을 이제 스스로 입증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과 미·중 무역갈등 등 글로벌 경영 환경이 악화하는 상황에서도 시장의 신뢰가 담긴 파이낸셜 스토리를 제시한 일부 글로벌 기업들은 과거 재무 성과 기준으로는 설명할 수 없는 높은 기업가치를 달성했을 뿐만 아니라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에 SK CEO들은 2021년을 각 사가 제시한 파이낸셜 스토리에 대한 이해관계자의 신뢰를 높이는 원년으로 삼고, 재무제표 중심의 성장 전략을 신뢰와 공감 중심의 성장 전략으로 바꿔나가기로 했다.


최 회장이 강조하고 있는 파이낸셜 스토리는 고객, 투자자, 시장 등 파이낸셜 소사이어티(Financial Society)를 대상으로 SK 각 회사의 성장 전략과 미래 비전을 제시해 총체적 가치(Total Value)를 높여 나가자는 경영 전략이다.


조대식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역시 지난 21일 CEO 세미나 오프닝에서 "기업가치가 빠르게 상승한 기업들은 세상을 바꿀 수 있는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고 다른 회사와의 경쟁력 차이를 벌리며 1등 기업으로 자리잡았다는 공통점이 있다"면서 "SK 관계사들도 비즈니스 포트폴리오를 미래 성장 사업 중심으로 변화시키고 있다는 점을 파이낸셜 소사이어티에 적극적으로 알려 높은 기업가치를 인정받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SK CEO들은 지난 21일부터 2박3일 동안 '딥 체인지(Deep Change·근본적 혁신)의 실행, 파이낸셜 스토리'를 주제로 열린 이번 CEO 세미나에서 각 관계사별 성장 스토리를 발표한 뒤 실행력을 높이는 방안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특히 CEO들은 이번 세미나에서 SK그룹의 혁신과 변화를 바라보는 외부의 냉정한 평가를 듣기도 했으며, 온라인으로 시청한 임직원들로부터 실시간으로 다양한 질문을 받기도 했다.
시장으로부터 신뢰를 이끌어 낼 수 있는 현실적이고 실현가능한 방법론을 찾기 위한 노력이다.


CEO들은 또한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최 회장이 강조하고 있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가 일시적으로 유행하는 경영 트렌드가 아닌 보편적인 가치로 이미 자리를 잡았다고 보고 ESG 경영의 깊이와 속도를 더욱 높여 나가기로 했다.
ICT, 반도체와 함께 에너지·화학이 SK그룹의 핵심 성장동력인 만큼 더 높은 수준의 ESG 경영이 시급하다는 데 공감대를 이뤘다고 SK 측은 설명했다.


아울러 CEO들은 파이낸셜 스토리의 실행력을 높이기 위해 임원의 전문성 강화 및 관계사 간 시너지 제고 방안, ESG와 같은 그룹 공통의 중장기 과제의 구체화 방안 등도 병행해 나가기로 했다.


이번 세미나에는 최 회장을 비롯해 최재원 SK 수석부회장,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조 의장 및 7개 위원회 위원장, 주요 관계사 CEO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SK그룹으로부터 계열분리 됐지만 브랜드와 기업문화(SKMS)를 공유하고 SK 경영 활동에 협력키로 합의한 SK해운과 SK증권 CEO도 지난해에 이어 참석했다.


SK그룹 관계자는 "이번 CEO 세미나는 코로나19로 인해 최고경영진은 제주에서 오프라인으로, 관련 임직원은 온라인으로 참여하는 외형적인 변화가 있었다"면서 "그러나 더욱 중요한 변화는 신뢰받는 파이낸셜 스토리가 전제돼야 기업가치를 키울 수 있다고 인식이 바뀐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