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중기부, 노래방·PC방 등 고위험시설 소상공인 금융지원
기사작성: 2020-09-24 12:00:00

[아시아경제 김희윤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영업이 중단된 고위험시설에 최대 1000만원 까지 지원이 이뤄진다.


중소벤처기업부는 PC방, 노래연습장 등 코로나19 피해 집중 고위험시설을 중심으로 신청을 받아 최대 1000만원까지 금융지원을 할 계획이라고 24일 밝혔다.


정부는 앞서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에 긴급 유동성 공급을 위해 1차에 16조4000억원, 2차에 10조원 총 26조4000억원의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해 17일 기준 14조9000원을 지원했다.


이번 프로그램은 이 중 지역신용보증재단의 잔여자금 9000억원을 활용한다.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로 운영이 중단된 고위험시설을 중심으로 소상공인에 대한 금융지원을 지속한다는 계획이다.


지난달 23일부터 운영이 중단된 ▲클럽·룸살롱 등 유흥주점 ▲콜라텍 ▲단란주점 ▲감성주점 ▲헌팅포차 ▲노래연습장 ▲실내 스탠딩공연장 ▲실내집단운동시설 ▲방문판매 등 직접판매 홍보관 ▲대형학원(300인 이상) ▲뷔페 ▲PC방 등 고위험시설에 해당하는 소상공인은 지역신보 보증서를 활용해 2.0% 금리로 최대 1000만원까지 3년 만기로 시중은행에서 대출받을 수 있다.


1차 프로그램을 통해 이미 대출을 이용한 경우 중복지원이 불가능하나, 2차 프로그램과는 중복해서 보증받을 수 있다.
접수는 29일부터 전국 12개 시중은행을 통해 신청 할 수 있다.


노용석 중기부 글로벌성장정책관은 “최근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고위험시설 등 집합금지 조치로 피해가 집중된 업종에 금융지원을 실시함으로써 약 9만 명의 소상공인의 긴급한 자금 수요를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2&no=61197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