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제44회 국가생산성대회]"디지털 생산성 혁신 통해 코로나 위기 극복"
기사작성: 2020-11-26 11:30:00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디지털 생산성 혁신, 코로나 경제위기 극복 백신' 한국생산성본부가 주관하고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는 국가생산성대회가 올해 내건 슬로건이다.
경제 전 분야에 불어닥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위기를 외려 생산성 혁신 기회로 삼는 산업인을 격려하기 위해서다.
올해 대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해 900여명이었던 참석자 규모가 50명 미만으로 축소돼 진행됐지만 디지털 생산성 혁신을 주도하고 상생을 통해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한 기업과 유공자들이 두루 선정돼 의미를 더했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와 한국생산성본부는 25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국가생산성대회'를 개최했다.
올해로 44회째인 생산성대회는 국가 경쟁력 강화의 핵심인 생산성 혁신의 중요성을 알리고, 생산성 선도 기업 및 유공자를 발굴해 포상하는 국내 최고 권위의 생산성 분야 행사다.


이번 생산성대회에는 강경성 산업통상자원부 실장, 노규성 한국생산성본부 회장, 정갑영 연세대학교 전 총장을 비롯해 수상기업 및 산업계 임직원 등이 참석했으며 코로나19로 참석하지 못한 이들을 위해 유튜브 한국생산성본부 채널에서 동시 중계됐다.


올해 대회에서는 이동호 동희 회장이 금탑산업훈장을, 한삼화 삼한씨원 회장이 은탑산업훈장을 수상하는 등 22명의 유공자와 51개 기업, 12개 팀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금탑산업훈장을 수상한 이동호 회장은 48년간 자동차 업계에 종사하며 일본 수입에 의존하던 자동차 부품의 국산화에 성공하고 일자리 창출과 자동차 산업 발전을 동시에 이뤘다는 평을 받았다.
은탑산업훈장을 수상한 한삼화 회장은 42년간 벽돌산업에 종사하며 지속적인 연구개발과 450억원의 투자로 첨단 자동화 생산시스템을 구축하고 스마트화를 통해 세계 최고 품질의 벽돌 생산에 성공하는 등 벽돌 산업 발전에 기여했다.


이번 대회의 특징 중 하나는 디지털 혁신을 통해 미래 신산업 창출 및 생산성 향상에 기여하는 스타트업 기업을 격려하기 위해 미래 유니콘 기업 부문에 대한 포상을 신설한 것이다.
이 부문에서 무선 해킹 방어 시장을 개척한 지슨이 대통령표창을 받았고 오르비스, 인텔리빅스, 에타솔라 등도 산업통상자원부장관 표창을 수상하며 성장 가능성이 높은 미래 유니콘 기업으로 이름을 알리게 됐다.


또 국내 최초로 안면인식 결제, 음파 변환 터치 결제 등 결제시장의 패러다임을 주도하고 코로나19로 경영난에 처한 소상공인들에게 온라인 판로를 지원한 신한카드가 대통령표창을 받아 이목을 끌었다.
클라우드 인프라에 선제적 투자로 비대면 거래 안정성을 확보한 국민은행, 코로나 방역제품을 지역에 지원한 마더스제약 등도 이번 포상의 주요 키워드인 '디지털 생산성 혁신'과 '상생을 통한 코로나 위기 극복'이 돋보이는 활약을 펼쳤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날 정세균 국무총리는 영상 축사를 통해 이어 도전과 혁신을 통해 생산성을 높이고 국가경제 발전에 기여한 수상 단체와 개인 유공자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하고 국민과 정부, 산업계가 힘을 모아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고 새로운 기회를 만들 것을 다짐하면서 디지털 생산성 혁신을 통해 코로나19 경제위기를 극복해낼 것을 강조했다.
정 총리는 "한국판 뉴딜의 핵심축인 디지털 뉴딜이 성공하려면 디지털 전환을 통한 생산성 혁신이 매우 중요하다"며 "산업구조를 과감히 혁신하고 산업생태계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등 디지털 전환을 강력히 추진하고 디지털 전환에 필수적인 4대 핵심 부품장비 개발을 집중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