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IT/취업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주의사항 1 : 제목은 기사의 원 제목과 동일해야 하며, 기사의 URL은 필수입니다.
주의사항 2 : 기사에서 일부라도 퍼오시면 안 됩니다. 요약을 해 주시거나 의견만 남겨주세요.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참고하세요.)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CES서 쓴소리 "규제 틀 때문에 중국보다 존재감 없어"

[테크홀릭]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두산인프라코어 회장)이 8일(현지시간) 이른 시간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20'이 열리고 있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LVCC)에 설치된 두산 전시장을 방문했다.

이어 삼성전자 부스를 찾아 "디스플레이와 모바일은 삼성이 세계 톱이라 정말 자랑스럽다"면서도 "근데 우리(나라)가 중국보다 존재감(Presence)이 못한 게 안타깝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특히 드론을 예로 들며 "규제의 틀 때문에 발전을 못 한 거 아닌가 (생각한다)"라며 "규제 혁신을 못 하겠단 논리를 가진 분들은 여기 오면 설 땅이 없을 것 같다"고 강조했다.

박 회장은 "대기업, 중견기업들이 열심히 해서 돈을 벌어왔지만, 미래는 그분들이 다 하는 건 아니다"라며 "미래를 막는 일을 하진 않았는지 우리 사회가 반성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 회장은 "정치, 사회, 경제 모든 지도자가 우리가 익숙한 자랑스러운 그늘에서 미래를 여는 노력을 얼마나 했는지 뼈를 깎는 반성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CES #박용만 #대한상의 #규제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및 대한상의 회장단이 8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0'에 방문해 체험을 하고 있다.(사진=대한상공회의소)

ⓒ Techholic(http://www.techholic.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2&no=34745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