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두나무, '증권플러스 비상장'에 블록체인 기반 주주명부관리 시스템 도입
기사작성: 2020-04-02 16:13:58

나무(대표 이석우)는 자사비상장 주식 통합거래 플랫폼 ‘증권플러스 비상장’이 금융위원회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됐다고 4월2일 밝혔다.


나무는 금융위원회로부터,금융투자업 인가를 받지 않고도 비상장 주식 거래 업무를 수행할 수 있는 특례를 부여 받았다.금융위원회는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비상장 주식의 매매를 중개해 비상장 주식 거래의 편의성 및 안전성을 제고하고 혁신 중소기업의 모험자본유치 기회를 확대할 수 있는 것을 기대효과로 언급했다.<u><u>

<u>그동안 증권플러스 비상장 이용자들은 거래 협의가 된 후,제휴된 삼성증권에 따로 매매 주문을 내야 했다.이번 혁신금융서비스 지정으로거래 협의 후 증권사에 별도 매매 주문을 하는 번거로움 없이 증권플러스 비상장에서 원스톱으로 주문을 제출할 수 있게 된다.이용자 편익을 위해 거래 당사자 간 이용하는 증권사가 다른 경우에도 거래가 가능할 전망이다.


<u>나무는 우선 증권플러스 비상장을 업데이트하고,올해 하반기 블록체인 기반 주주명부관리시스템 시범 서비스를 개시해 매도, 매수인의 신원 확인과 명의개서에 이르는 과정을 분산원장 기술 기반으로 자동화할 계획이다.

주주명부관리시스템 도입 후에는 플랫폼 내 거래 가능한 종목 범위가 약50만 종목 규모로 추정되는 통일주권 미발행 기업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나무관계자는 “스타트업생태계활성화를목표로서비스범위를확장하고비상장주식투자자들의이용편의를높일수있게돼기쁘게생각한다규제샌드박스 취지에부합하는혁신적이고새로운서비스를선보여혁신성장에기여할것이라고밝혔다.

<u>증권플러스 비상장은 비상장 주식 종목과 거래 정보를 모바일에서 탐색하고 거래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서비스로201911월 출시됐다.나무는 증권플러스 비상장의 핵심 가치로 사설 게시판이나 오프라인 위주로 이뤄지던 비상장 주식 거래의 고질적 문제점을 극복하고자정보 비대칭성 해소▲거래 안정성 확보▲높은 유통 마진 해소를 내걸었다.


현재 증권플러스 비상장에선 통일주권이 발행된 국내 비상장 기업 중 대부분인4천여 개의 비상장 종목을 거래할 수 있다.
또 약2천여 개의 비상장 종목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 블로터 | 황치규 delight@bloter.net ]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2&no=42022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