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취업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주의사항 1 : 제목은 기사의 원 제목과 동일해야 합니다. (기사의 URL은 필수입니다.)
주의사항 2 : 기사에서 일부라도 퍼오시면 안 됩니다. 요약을 해 주시거나 의견만 남겨주세요.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참고하세요.)
LG전자, 150여 국가서 ‘LG 씽큐(LG ThinQ)’ 앱 운영

[테크홀릭] LG전자의 가전관리 앱인 LG 씽큐(LG ThinQ)를 운영하는 국가가 150여 국가로 늘었다.
 
LG전자는 ‘맞춤형 진화’, ‘폭넓은 경험’, ‘개방성’에 맞춰 고객에게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앱 기능도 지속 강화하고 있다.
 
LG전자는 지난 9월부터 고객들이 씽큐 앱을 보다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구글 어시스턴트 기반의 음성인식 기능을 추가했다. 국내 가전업체 가운데가전관리 앱에 음성인식 기능을 추가한 것은 LG전자가 처음이다.
 
예를 들어 고객들이 씽큐 앱에 제품을 등록한 다음 앱 화면의 오른쪽 상단에 있는 마이크를 누르고 “공기청정기 바람 강풍으로 바꿔줘”라고 말하면 앱이 음성을 인식해 제품을 작동시킨다. 또 “통세척이 뭐야?” 혹은 “김치 묻은 셔츠는 어떻게 세탁해?”라고 물으면 씽큐 앱이 해당 내용을 앱 화면을 통해 알려준다.
 
지난달부터는 고객들이 씽큐 앱의 스토어에서 소모품과 액세서리를 주문할 수 있다. 예를 들어 퓨리케어 360o 공기청정기의 필터와 무빙휠, 코드제로 A9의 물걸레 파워드라이브와 청소포, 스타일러의 옷걸이와 향기시트, 김치냉장고의 김치통 등이 가능하다.
 
고객들은 공기청정기를 씽큐 앱에 등록하면 씽큐 앱이 필터 교체시점을 알려줘 소모품을 편리하게 구매할 수 있다.
 
씽큐 앱과 연동되는 가전제품도 지난해 20종에서 올 연말에는 24종으로 늘어날 예정이다.
 
앞서 LG전자는 가전관리 앱을 보다 강화하는 취지에 맞춰 앱 명칭을 ‘LG 스마트씽큐(LG SmartThinQ)’에서 ‘LG 씽큐’로 변경했다.
 
LG전자 H&A스마트홈사업담당 류혜정 전무는 “LG 씽큐 앱이 단순히 가전을 제어하는 것을 넘어 고객들이 가전을 보다 편리하고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차별화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LG전자 #LG씽큐 #글로벌

LG전자의 가전관리 앱인 LG 씽큐(LG ThinQ)를 운영하는 국가가 150여 국가로 늘었다.(사진=LG전자)

ⓒ Techholic(http://www.techholic.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2&no=33170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