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IT/취업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주의사항 1 : 제목은 기사의 원 제목과 동일해야 합니다. (기사의 URL은 필수입니다.)
주의사항 2 : 기사에서 일부라도 퍼오시면 안 됩니다. 요약을 해 주시거나 의견만 남겨주세요.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참고하세요.)
[TF확대경] 4G로 기선 제압, 5G로 정면 승부…'갤폴드' 中 공략 속도
삼성전자가 중국에서 4G에 이어 5G 모델 '갤럭시폴드'를 출시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성락 기자
삼성전자가 중국에서 4G에 이어 5G 모델 '갤럭시폴드'를 출시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성락 기자

'갤럭시폴드' 중국 내 인기 이어간다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갤럭시폴드' 4G 모델로 기선 제압에 성공했던 삼성전자가 초고가 5G 모델을 잇달아 내놓으며 중국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낸다. 화웨이 폴더블폰 '메이트X' 출시가 예고된 가운데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혀 다양한 수요층에 '혁신 이미지'를 확실히 심겠다는 전략으로 보인다.

14일 전자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오는 19일 중국 차이나텔레콤과 함께 '갤럭시폴드' 5G 모델을 출시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인증 기관인 공업정보화부에는 모델명 SM-W2020인 제품이 5G 모델로 올라와 있다. 이 모델은 크기는 '갤럭시폴드'와 같다.

중국에서 다양한 스마트폰 라인업을 보유하고 있는 삼성전자는 중국 내 이른바 '슈퍼리치'를 겨냥한 초고가 라인업에 대해 'W' 시리즈를 사용해왔다. 'W' 시리즈는 '노블레스 오블리주'의 중국식 표현인 '심계천하'(心系天下·뜻 높은 사람이 세상을 걱정한다) 전략으로 운영되고 있다. 수익금의 약 50%를 사회에 환원하는 방식이라 '도덕적 소비'를 원하는 상류층에게 인기를 끌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나오는 'W' 시리즈 모델이 '갤럭시폴드' 5G 모델이라는 관측이다. 상류층의 도덕적 소비 욕구뿐만 아니라 5G 수요를 만족시키고, 나아가 얼리어답터향 판매 확대까지 노려볼 수 있는 전략이라는 분석이다. 실제로 '갤럭시폴드' 5G 모델이 'W' 시리즈로 출시된다면 가격은 300만 원을 훌쩍 뛰어넘을 전망이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 8일 '갤럭시폴드' 4G 모델(약 265만 원)을 중국 시장에 처음 내놨다. 반응은 폭발적이었다. 이어진 2·3차 판매에서도 준비된 물량이 모두 동났다. '애국 소비' 성향이 강한 중국에서 이렇다 할 성과를 내지 못할 것이라는 우려가 말끔히 씻겼다. '갤럭시폴드' 5G 모델에 대한 낙관적 전망이 나오는 것도 '갤럭시폴드' 제품 자체에 대한 중국 소비자들의 호응도가 높아서다.

삼성전자가 중국 시장에서 '갤럭시폴드' 흥행을 이어가며 재기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더팩트 DB
삼성전자가 중국 시장에서 '갤럭시폴드' 흥행을 이어가며 재기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더팩트 DB

삼성전자는 '갤럭시폴드' 성공을 통해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재기를 노리고 있다. 삼성전자의 2분기 중국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은 0.7%에 불과하다. '갤럭시폴드'의 역할은 중국 스마트폰 업체들이 펼치는 애국 마케팅이 통하지 않을 만큼 뛰어난 '혁신 이미지'를 가져오는 것이다. 이러한 혁신 기업 이미지를 활용해 삼성전자는 다른 라인업의 판매량 확대도 노려볼 수 있다. 현재까진 '갤럭시폴드' 4G 모델이 순항하면서 혁신 기업 이미지를 공고히 하는 모양새다.

이번 '갤럭시폴드' 5G 모델 출시는 화웨이 폴더블폰 '메이트X'를 견제하는 역할도 수행할 것으로 보인다. '메이트X'의 경우 오는 15일 4G·5G 등 2가지로 모델로 출시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갤럭시폴드' 4G 모델로 기선 제압에 성공한 뒤 5G 모델을 추가로 출시해 '메이트X'과 정면 대결을 벌이는 형국이다. '메이트X'는 안으로 접는 인폴딩 방식인 '갤럭시폴드'와 달리 밖으로 스마트폰을 접는 아웃폴딩 방식을 택한 제품이다. 시장에서는 기술 완성도를 놓고 '갤럭시폴드'가 우위에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삼성전자는 '메이트X' 출시 직후 '갤럭시폴드' 공세 수위를 높이며 중국 내 폴더블폰 주도권을 이어나갈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19일 5G 모델 출시에 앞서 16일 오전 10시 '갤럭시폴드' 4G 제품 4차 판매에 돌입한다.

한편 삼성전자는 향후 다양한 스마트폰 라인업에서 5G 모델 비중을 늘릴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에서 지난 1일 5G 서비스 시작 이후 5G폰 판매가 급증하고 있다. 삼성전자의 과제는 '갤럭시폴드' 판매 등 좋은 분위기를 5G폰 점유율 확대로 연결시키는 것이다. 실제로 '갤럭시A90'과 '갤럭시노트10' 등 5G폰 라인업을 늘리며 시장 선점에 적극 나서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당장 '갤럭시폴드' 판매 확대뿐만 아니라 5G폰 판매를 늘리는 게 핵심으로 보인다"며 "삼성전자는 '갤럭시폴드' 그 이후를 생각하며 전략을 짤 것"이라고 봤다.

rocky@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2&no=33188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