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일감몰아주기 규제 확대시, 상장사 10.8조원 주식 매각 우려"
기사작성: 2020-10-22 11:00:00

[아시아경제 이동우 기자] 정부의 공정거래법 개정안이 통과될 경우 10조8000억원의 지분이 풀려 국내 주식시장의 혼란이 발생할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개정안에 따라 새롭게 편입되는 388개사 중 신규 규제 대상 상장사 56개 기업을 분석한 결과 이들이 규제를 벗어나기 위해 팔아야 하는 지분의 가치는 10조8000억원으로 분석대상 기업의 시가총액의 9.1%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2일 밝혔다.


56개 기업 중 총수일가 지분율이 20∼30%인 상장사는 30곳, 규제 대상 회사가 50% 초과 보유한 상장사는 26곳으로 나타났다.


개정안은 총수일가가 지분을 20~30% 보유한 상장사와 규제 대상 회사가 지분을 50%를 초과 보유한 자회사를 신규 규제 대상으로 삼고 있는 만큼 이들 기업은 총수일가가 상장사 지분을 20% 미만으로 낮추거나 규제 대상인 모회사가 자회사 지분을 50% 이하로 낮춰야 규제를 피할 수 있다.


전경련은 대량의 지분을 일시에 매각할 경우 주가 변동과 그에 따른 소액주주 피해가 우려된다고 주장했다.
실제 A사의 경우는 지분을 자사 시가총액의 25%만큼 처분해야 하고, 이 때 매각 주식의 가치는 3조원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현대글로비스는 2013년 공정거래법 개정으로 일감몰아주기 대상이 된 후 총수일가 지분 매각을 시도했을 당시 주가는 30만원에서 25만 5000원으로 15% 급락했다.


전경련은 기업의 계열사 간 거래는 보안 유지 등 필수적인 경우가 많아 축소가 어려운 한계가 있다고 밝혔다.
56개 상장사의 전체 매출에서 계열사 간 거래가 차지하는 비중은 8.7%에 불과하다.
대다수의 거래는 비계열사 간에 이루어지고 있고, 기업들은 제품의 효율적 생산 및 판매, 안정적 공급선 확보, 보안 유지 등을 위해 필수적인 경우에 한하여 계열사 간 거래를 하고 있다.
개정안 시행 이후 규제 유예기간 1년 안에 거래선을 바꾸는 것도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게 전경련의 주장이다.


유환익 전경련 기업정책실장은 “계열사 간 거래가 매출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작아 더 이상 줄이기 어렵다”며 “규제 강화시 기업들은 지분을 매각해 규제 대상에서 빠져나갈 가능성이 크며, 그로 인한 피해는 소액주주에게 돌아갈 것이다.
일감몰아주기 규제의 필요성을 재검토해야 한다.
”고 말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