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포스코인터, 우크라 터미널 수입 곡물 국내 첫 공급
기사작성: 2020-10-22 11:00:00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포스코인터내셔널이 우크라이나 곡물 터미널을 통해 수입한 사료용 밀이 국내 시장에 전격 공급을 시작했다.
안정적인 곡물 공급 체계를 확보하면서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강조해온 '국가 식량 안보'의 성과가 나타나기 시작했다는 평가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이하 포스코인터)은 22일 우크라이나에서 6만8000t의 사료용 밀을 국내 최대 사료용 곡물 수입업체인 농협사료와 함께 수입했다고 밝혔다.
이중 4만1000t은 포스코인터가 투자한 우크라이나 곡물 터미널을 통해 수입한 물량이다.


이번 식량 수입은 국내 기업이 투자한 해외 곡물수출터미널에서 양질의 사료용 곡물을 국내에 안정적으로 공급하는 첫 사례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또한 최근 불안정한 곡물 수급 시장에서 농협사료 및 농림축산식품부와의 협업으로 사료 시장의 고정거래 기회를 확보했다는 점에서도 주목을 받는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주요 식량 수출국들이 자국 식량 비축에 집중하고 해외 메이저 곡물회사들이 국제 곡물시장을 장악하는 등 세계 식량시장 수급의 불균형이 심화되고 있다.


지난해 한국의 밀 수요량은 343만t으로 이중 자체 생산량은 2만t 내외에 그친다.
나머지 물량은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이중 식용이 255만t이며 사료용은 곡물가격 변동에 따라 옥수수 등 타 곡종으로 대체 구매하고 있는 상황이다.


포스코인터는 이번 사료용 밀의 초도 공급을 발판으로 밀, 옥수수 중심으로 수입을 확대해 나감으로써 회사가 자체 보유한 수출 터미널을 활용한 안정적 국가 곡물 조달 시스템 구축이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했다.


지난 2018년 최 회장은 100대 개혁과제 중 하나로 식량사업 육성을 선정한 바 있으며 포스코인터는 작년 9월 우크라이나 흑해 연안에 연간 250만t 규모의 곡물 출하가 가능한 곡물수출터미널을 준공했다.


이를 통해 유럽연합(EU)과 중동·북아프리카(MENA) 및 아시아지역에 옥수수, 밀 등의 곡물을 판매함으로써 세계 시장에서 입지를 강화하고 있으며 우크라이나를 곡물트레이딩의 핵심 거점으로 키워나간다는 방침이다.


주시보 포스코인터 사장은 "미래 핵심사업으로 선정한 식량사업을 성장시켜 해외농업자원을 안정적으로 국내로 조달하는 체계를 확립함으로써 정부가 추진하는 식량안보정책에 기여하겠다"라며 "이를 통해 식량위기의 사회적 문제 해결에 동참해 포스코그룹의 '기업시민' 경영이념을 실천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수입 곡물 하역에 맞춰 진행한 참관식에는 구경룡 포스코인터내셔널 식량소재본부장과 조인천 농협사료 전무, 김정한 해외농업자원개발협회 부회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