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박능후 "의대생 국시 재응시 불가…안타까움은 있어"(상보)
기사작성: 2020-10-22 14:51:24

[아시아경제 서소정 기자] 의료계의 의대생 국가고시 재응시 기회부여 요구가 지속되는 가운데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불가' 입장을 다시 한번 밝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주호영 국민의힘 의원은 22일 복지부 종합 국정감사에서 "의대생들의 국시 재응시는 없다는 게 복지부 입장인가"라고 물었고 박 장관은 "현재로선 없다"고 답변했다.


주 의원은 "의대생들의 집단행동은 잘못이나 국가 기관이 감정을 가져선 안 된다"면서 "의료인력 수급 문제 등을 보고 결정해야 한다"며 재기회 부여를 주문했다.


이에 박 장관은 “정부 역시 그런 부분을 고려해 많은 고심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반면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의대생 국시 재응시는 법과 원칙의 문제로 복지부가 일관된 입장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강 의원은 "대한의사협회 등이 국시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의정합의체를 구성하지 않겠다고 하는데 의정합의문에 의대생 국시 문제가 포함돼 있나"고 물었고, 박 장관은 "없다"고 답했다.


강 의원은 "의대생 국시 구제를 전제조건으로 의정협의체 구성이 난관에 부딪히는 것은 국민 약속을 휴지조각으로 만드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의대생 국시 문제는 감정의 문제가 아니라 법과 원칙의 문제"라면서 "복지부가 흔들림 없이 법과 원칙을 준수해달라"고 강조했다.


이에 박 장관은 동의를 하면서도 안타까움을 표현했다.
박 장관은 "의대생 국시 문제에 대해서는 안타까움은 있다"라면서 "화가 난다는 감정의 문제가 아니라 모든 일이 순조롭게 진행되지 못한 데 대한 것"이라고 여운을 남겼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