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IT/테크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뽐뿌뉴스, 아크로팬, 테크홀릭, 잡플래닛 기사는 제휴를 통해 제공받고 있습니다.)
우아한청년들, 민노총 서비스연맹과 단체협약 체결
기사작성: 2020-10-22 15:38:04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플랫폼 기업과 플랫폼 종사자 간 단체협상이 국내 최초로 타결됐다.
배달의민족(배민)의 프리미엄 배달 서비스 '배민라이더스'를 운영하는 우아한청년들(대표 김병우)은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서비스일반노동조합(위원장 이선규)과 22일 단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는 플랫폼 노동이 사회적 이슈로 떠오른 가운데, 플랫폼 기업과 플랫폼 종사자가 자율적으로 노사 교섭을 진행하고 단체협약이라는 결실을 맺은 첫 사례라는 점에서 관심이 집중된다.


양 측은 지난 20일 최종 확정된 단체협약 내용에 대해 잠정 합의했으며 이후 이틀간 조합원 투표를 진행한 결과, 합의안은 투표율 77.1%, 찬성률 97.6%로 최종 통과됐다.
이번에 타결된 단체협약안에는 ▲회사의 지속성장 ▲조합원이 안전하게 일할 권리 ▲복지 강화를 통한 라이더 처우 개선 ▲라이더의 사회적 인식 개선 등을 위해 노사 공동노력 등 배달업 전반을 아우르는 내용이 담겼다.


협약에 따르면 우아한청년들(이하 회사)은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서비스일반노동조합(이하 조합)을 배송환경, 배송조건, 조합원 안전, 라이더 인권 보호 등에 관해 교섭하는 노동단체임을 인정했다.
양 측은 라이더에게 배달 물량이 중개될 때 라이더들이 부담하던 배차중개수수료(건당 200~300원)를 면제하는 데도 합의했다.
배차중개수수료는 배달대행 업계에 관례적으로 존재하고 있으나 이번 협약으로 배민라이더스와 계약을 맺은 모든 라이더들은 배차중개수수료가 면제돼 소득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라이더 복지도 대폭 확대됐다.
사측은 이번 협약에서 라이더들에게 건강검진 비용을 제공하고 피복비를 지원하며, 장기적으로 계약하고 일하는 라이더에게는 휴식지원비를 제공하기로 했다.
라이더 안전장치도 강화됐다.
양 측은 정기적인 라이더 안전 교육을 의무 시행하고 심각한 악천후에는 회사가 배송서비스를 중지할 수 있도록 하는 등 라이더의 안전한 배송 환경을 최대한 보장하는 내용에도 합의했다.


이와 함께 라이더의 사회적 인식개선 및 서비스질 향상을 위해 캠페인, 토론회 등을 개최하고 원활한 소통을 위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창구를 마련하는 등 회사와 조합이 공동으로 추진할 노력들을 구체적으로 명시했다.
이선규 민주노총 서비스일반노조위원장은 "이번 협약은 라이더가 사회적으로 하나의 직업으로 인정받기 위한 조항들을 노사가 합의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며 "앞으로도 라이더 안전 확보와 사회적 인식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병우 우아한청년들 대표는 "업계 선도 기업으로 책임감을 갖고 임한 이번 단체협상이 국내 플랫폼 업계 전반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치는 마중물이 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라이더들이 배달 산업의 동반자라는 인식을 갖고 세심하게 챙기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단체협약은 노사 양측이 6개월간 20여차례 만나 의견을 좁히면서 최종 타결됐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산하 배민라이더스지회는지난 2월, 교섭창구 단일화 절차를 통해 교섭 대표 노조로 확정됐다.
우아한청년들은 개인사업자 신분인 라이더 노조의 단체교섭 요구에 응할 법적 의무는 없지만, 플랫폼 노동이 국내에 양질의 일자리로 뿌리내릴 수 있어야 한다는 차원에서 성실하게 교섭에 참여해 왔다.
우아한청년들의 모회사인 우아한형제들도 플랫폼 노동이 국내에 안정적으로 뿌리내리도록 사회적 대화에 참여해 왔다.
우아한형제들과 고용노동부 등 정부 부처, 노동계, 학계 전문가들이두루 참여한 '플랫폼 노동 대안 마련을 위한 사회적 대화 포럼'은 최근 플랫폼 종사자의 안정적 업무 환경을 위한 사회적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