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맛 좀 보실래요' 이슬아X서하준 복수극 시작? "최우석 박살 내 주겠다"[종합]
기사작성: 2020-04-09 09:35:01
SBS 드라마 ‘맛 좀 보실래요’ 출처|SBS 방송


[스포츠서울 안은재 인턴기자]이슬아와 서하준이 최우석을 향한 복수를 공모했다.
9일 방송된 SBS 아침드라마 ‘맛 좀 보실래요’에서 배유란(이슬아 분)은 이진상(서하준 분)에게 정준후(최우석 분)에게 복수하자고 제안했다.
배유란은 이진상에게 만남을 요청했다.
유란과 준후의 관계를 알고 있는 진상에게 증인 요청을 하기 위함이었다.
이진상은 소송까지 가면 재벌인 정준후에 비해 자신이 불리할 것이라고 걱정했다.
이에 유란은 “정준후는 체면을 매우 중요하게 생각한다.
소송가기 전에 조용히 덮으려고 할 것이다”라며 “그 인간에게 20억 원 받아낼 생각이다.
그거 받아서 반반 나누자”고 제안했다.
유란의 10억 원 제안에 진상은 흔들렸다.
진상은 이날도 음식점 사장과 손님에게 갑질을 당해 아르바이트 해고를 당한 뒤였다.
아르바이트를 전전하며 근근이 살아가고 있는 자신의 처지에 눈물을 흘리며 유란의 제안을 곰곰이 생각했다.
SBS 드라마 ‘맛 좀 보실래요’ 출처|SBS 방송


이진상은 강해진(심이영 분)과 재결합을 꿈꾸며 해진을 찾아가 한 번 더 빌었다.
하지만 강해진과 오대구(서도영 분)의 핑크빛 연애전선은 나날이 달달했다.

갑작스러운 진상의 방문에 당황한 해진은 “네가 왜 여기에 왔냐”고 물었고 진상은 “정신 차리고 살면 나 받아줄 수 있느냐”고 대답했다.
해진은 “그래도 안 된다.
네 얼굴 안 보고 살고 싶다”고 선을 그었다.
진상은 포기하지 않고 “내가 10억 원 정도 구해오면 나를 받아 주겠냐”고 말했다.
기가 막힌 해진은 “무슨 사고를 치려고 하느냐. 다시는 찾아 오지 말라”면서 진상에게 호통쳤다.
해진에게 또다시 거절당한 뒤 단칸방으로 돌아온 진상은 고민에 빠졌다.
긴 시간의 고민 끝에 진상은 유란에게 전화를 걸었다.
한편 유란은 집에서 홀로 이진상의 전화를 기다리며 “기다려 정준후, 내가 너 박살나게 해줄 테니까”라며 이를 갈았다.
eunjae@sportsseoul.com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broadcast&no=101750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