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단독 그후] 김호영 성추행 혐의 피소, 누리꾼 '냉소' 반응
<더팩트> 피해자 주장 A씨 [단독 인터뷰] 보도 후 '일파만파'[더팩트ㅣ남용희 기자] 배우 김호영이 28일 오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2017 F/W 헤라서울패션위크' 카루소 컬렉션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남용희 기자
<더팩트> 피해자 주장 A씨 [단독 인터뷰] 보도 후 '일파만파'

[더팩트ㅣ남용희 기자] 배우 김호영이 28일 오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2017 F/W 헤라서울패션위크' 카루소 컬렉션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남용희 기자

<더팩트> 피해자 주장 A씨 [단독 인터뷰] 보도 후 '일파만파'

[더팩트|강일홍 기자] 뮤지컬배우 김호영(36)의 '동성 성추행 혐의 피소' 사실이 알려진 뒤 누리꾼들의 반응은 엇갈리고 있다.

김호영의 성추행 피소 사실에 이어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A씨가 김호영과 주고받은 문자 메시지의 일부를 공개한 <더팩트>의 [단독] 보도에 대해 '정작 상처받은 사람 놔두고 왜 주님한테만 회개를 하느냐?'(shan****), '정중하게 거절했음 됐지 바지 벗길때까지 뭐하고 있던거냐? 뭔가 의도적이다는 생각이 드네 그렇다고 김호영도 잘했다는건 아니지만'(feve****) 등의 상반된 의견을 내놨다.

일부 누리꾼들은 또 '남자끼리 핸드크림 발라줄수도 있지 서로 다리털도 밀어주고 귀지도 파준다'(yose****)거나 '근데 이 남자분은 왜 김호영 손에 핸드크림을 직접 발라준거야? 둘다 이해안가'(yunj****) 등 당시의 상황에 대해 양쪽의 행동을 모두 싸잡아 문제를 지적하기도 했다.

<더팩트>는 11일 오후 김호영이 지난 9월 24일 차량 내부에서 A씨에게 유사성행위를 한 혐의로 지난달 피소된 사실을 최초 보도했다. <[단독] 뮤지컬 배우 김호영, 동성 성추행 혐의로 피소> 김호영은 이날 밤늦게까지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했다.

이어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고소인 A씨를 직접 만나 인터뷰했다. A씨는 아직까지도 심한 트라우마에 시달리고 있었고 "김호영이 지금이라도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진심으로 사과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단독] 김호영과 문자 일부 공개..A씨 "경찰에 증거 제출">

더팩트 [단독] 보도 이후 누리꾼들은 당시의 상황에 대해 양쪽의 행동을 모두 싸잡아 문제를 지적하기도 했다. 사진은 '김호영과 문자 일부 공개' 기사의 댓글 일부. /기사댓글 캡쳐
더팩트 [단독] 보도 이후 누리꾼들은 당시의 상황에 대해 양쪽의 행동을 모두 싸잡아 문제를 지적하기도 했다. 사진은 '김호영과 문자 일부 공개' 기사의 댓글 일부. /기사댓글 캡쳐

A씨는 인터뷰에서 "2017년 6월경 지인의 소개로 (김호영을) 알게 됐고 막 엄청 친한 건 아니지만 연락을 주고받으며 지내온 사이"라고 밝혔다. 성추행 당일인 9월24일 만난 이유에 대해서는 "예배 중에 (김호영으로부터) 부재 중 전화가 몇 통 와있었고, 그래서 전화를 했고 멀지 않은 곳에 있다고 하기에 보게 됐다"고 말했다.

고소를 하게 된 이유에 대해서는 "여자친구와 차를 타고 가는데 라디오에 김호영이 나와서 웃고 떠들더라. 난 그때 너무나 힘들어하고 있던 중인데, 여자친구가 그걸 보고 화를 내더라. 그래서 그에게 문자를 보냈고 사과를 하기를 바랐다. 그런데 그는 그날 일을 '우발적 해프닝'이라면서 책임을 나에게 떠넘기는 듯한 답을 보냈다. 그리고 김호영 회사 대표에게서도 내가 느끼기에 협박성의 메시지들이 왔다. 그래서 고소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김호영의 소속사 측은 "전혀 사실무근이며, 현재 구체적인 내용을 확인 중"이라고 입장을 밝혔다가, 이후 "성추행 혐의로 피소된 건 맞지만 김호영이 유사 성행위는 '말도 안 되는 일'이라며 억울해 한다. 경찰에서 소환한다면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고 전했다.

김호영은 현재 tvN 금요드라마 '쌉니다 천리마마트'(극본 김솔지, 연출 백승룡)에 출연 중이다. 극 중 가수의 꿈을 포기하지 않는 가장 조민달 역을 맡아 배우로 활동하고 있다.

eel@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broadcast&no=90153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사진▽ 다음사진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