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美, 中여객기 입국 막는다. ..하늘길까지 번진 미·중 갈등
기사작성: 2020-06-04 06:06:51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코로나19 사태 책임과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문제를 놓고 양국이 격돌하고 있는 가운데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하늘길 문제로까지 번졌다.
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 주요 외신은 미국 행정부와 항공사 관계자들을 인용해 중국 항공사 소속 여객기의 미국 취항을 금지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이 늦어도 오는 16일 발효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 규제는 중국국제항공공사(에어차이나), 중국동방항공, 중국남방항공, 하이난항공 등에 적용될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 항공사의 전세기 운항을 단속하고 이들의 미국 취항도 승인해주지 않을 예정이라고 알려졌다.
이는 중국 항공당국이 미국 항공사들의 중국 노선 재개를 허가하지 않고 있는 데 따른 보복 조처다.
미국 교통부는 성명에서 "양국의 항공사 쌍방의 권리를 온전히 행사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며 "중국 당국이 미국 항공사를 허용하는 대로 같은 규모의 중국 항공기 운항을 허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미국 행정부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겠다는 이유로 최근 2주 이내 중국에 체류했던 외국인의 미국 입국을 금지한 바 있다.
 다만 중국 항공사의 미국 취항에는 아무런 제한을 두지 않았다.
그러나 미국 항공사들은 수요 감소를 이유로 들며 중국행 취항을 자발적으로 중단해왔다.
최근 들어 미국 항공사들은 중국 노선 재개를 추진하고 있지만, 중국 항공당국은 이를 허용하지 않고 있다.
그간 교통부는 "델타항공, 유나이티드항공 등 미국 항공사가 6월부터 중국으로 다시 취항을 원하고 있으나 중국 정부가 이를 방해하고 있다"며 시정을 요구해왔다.

조아라 기자 abc@ajunews.com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broadcast&no=113159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