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라디오스타' 임영웅 "연애 최소 3년…결혼 전 동거해봐야"
기사작성: 2020-04-09 08:33:25

[아시아경제 김연주 인턴기자] '라디오스타' 임영웅이 남다른 결혼관을 밝혔다.


8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임영웅은 결혼 전에 꼭 하고 싶은 게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임영웅은 "결혼 전에 연애는 최소 3년 정도 하고 싶다.
또 결혼 전에 같이 살아보고 싶다"며 "조금은 같이 살아봐야 하지 않나 싶다"고 했다.


이에 MC 김국진은 "살아보고 마음에 안 맞으면 어떡하냐"고 물었고, MC 안영미는 "그럼 헤어지면 된다"고 대신 답했다.


임영웅은 "마음에 안 맞으면 헤어지면 된다"며 "왜냐면 저는 한 번 결혼하면 쭉 오래 하고 싶은 마음이 있다.
그래서 그 전에 살아보고 정하고 싶다.
기간은 3개월 정도로 생각하고 있다"고 결혼에 대한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영탁은 라디오에서 비혼을 선언하게 된 사연을 언급했다.
영탁은 "
작가님이 '팬들이 안 좋아하실걸요?'라고 하시길래 저는 비혼 하겠다고 말했다"며 "팬분들은 5~7년은 비혼 해야 하지 않겠냐며 '비혼 선언절'까지 설정하시더라. 큰일 났다 싶었다.
외동아들인데"라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장민호는 "연관검색어가 '유부남', '결혼'"이라며 "'미스터트롯'이 끝나고 결혼을 하고 싶은 마음이 조금씩 생기는 것 같다"고 고백했다.


이어 이찬원은 어린 시절 뿔테 안경을 썼던 모습을 떠올리며 "시력이 마이너스였는데 20살이 되자마자 라식 수술을 했다"며 "연애를 하고 싶어서 안경을 벗었다"고 했다.


김연주 인턴기자 yeonju1853@asiae.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broadcast&no=101718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