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유리 오빠, 정준영·최종훈보다 높은 구형…"동생 미안"
가수 정준영(왼쪽)과 최종훈이 중형을 구형받았다. /더팩트DB
가수 정준영(왼쪽)과 최종훈이 중형을 구형받았다. /더팩트DB

유리 오빠 "씻을 수 없는 상처 줬다"

[더팩트|문수연 기자] 집단 성폭행,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유포 혐의로 기소된 가수 정준영(30), 최종훈(30)과 그룹 소녀시대 유리의 친오빠 권모 씨(32)에게 중형이 구형됐다.

검찰은 지난 1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강성수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정 씨에게 징역 7년, 최 씨에게 징역 5년을 구형했다. 권 씨와 버닝썬 MD(영업직원) 김모 씨에게는 징역 10년을 선고해 달라고 요청했다.

또한 검찰은 이들에게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와 신상정보 고지, 10년간 아동 및 청소년 관련 시설 취업 제한 명령도 내려달라며 "피고인들의 죄질과 피해자들과 합의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했다"고 구형 이유를 설명했다.

정 씨는 최후 진술에서 "일부 혐의는 부인하지만 그래도 도덕적으로 카카오톡을 통해 수치심을 주고 기분 나쁘게 한 점은 정말 죄송하다. 억울함은 재판을 통해 조금 밝혀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입국하자마자 조사를 받고 구치소 생활을 하면서 한 번도 피해자분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못 드렸다. 사과드리고 싶다. 그때 상대방을 배려하고 조금 더 생각했다면 이런 상처를 드리지 않았을 텐데 저의 어리석음이 너무 후회되고 깊이 반성한다. 앞으로 베풀고 반성하며 살아가겠다"고 덧붙였다.

최 씨는 "특수준강간이라는 죄명은 너무 무겁고 억울하다"며 "술을 좋아하는 건 사실이지만 강제로 여성에게 먹게 해 간음이나 추행한 적은 없다. 재판이 진행되면서 억울함을 밝히고 싶다"고 밝혔다.

권 씨는 "약혼자와 가족, 공인의 신분인 동생에게 죄를 나누게 하고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준 점 평생 마음에 각인하며 살겠다"고 말했다.

선고 공판은 오는 29일 오전 11시 열린다.

munsuyeon@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broadcast&no=90199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