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단독] "송가인 수익금 나누자"…앉아서 돈 버는 TV조선
TV조선이 '미스트롯' 출신 송가인의 수익금 중 25%를 가져가는 것으로 확인됐다. /더팩트 DB
TV조선이 '미스트롯' 출신 송가인의 수익금 중 25%를 가져가는 것으로 확인됐다. /더팩트 DB

'미스트롯' 송가인 비롯해 톱5에 수익금 분배 요구

[더팩트 | 정병근 기자] '미스트롯'을 통해 대세로 떠오른 송가인의 수익금 중 상당 부분을 TV조선이 가져가는 것으로 확인됐다.

<더팩트> 취재 결과 송가인은 각종 비용을 제외하고 수익금에서 50% 정도를 정산 받는다. 나머지를 소속사와 TV조선이 나눠갖는다. 전체 비율로 따졌을 때 TV조선은 송가인의 수익금 중 25%를 가져가고 이 계약은 내년 연말 무렵까지 유효하다.

이는 송가인 뿐만이 아니다. '미스트롯' 톱5 정미애, 홍자, 정다경도 송가인과 마찬가지로 수익금 중 상당액을 TV조선에 분배해야 한다. 다만 5위에 오른 김나희의 경우 본업인 개그우먼이 아닌 가수 활동에 대한 매니지먼트사가 없어서 해당되지 않는다.

이는 CJ E&M이 각종 서바이벌 프로그램을 통해 탄생한 그룹으로 수익을 창출하고 있는 것을 떠오르게 하지만 그 과정에는 큰 차이가 있다.

CJ E&M은 엠넷 '프로듀스101'을 통해 프로젝트 그룹의 멤버로 발탁된 이들과 팀 계약을 체결한 뒤 매니지먼트 대행을 맡겼다. CJ E&M에게 모든 권리가 있고 일부 권한과 수익금을 대행사와 멤버들 각자의 소속사로 분배하는 구조다.

왼쪽부터 '미스트롯' 2~4위에 오른 정미애 홍자 정다경/ 더팩트 DB
왼쪽부터 '미스트롯' 2~4위에 오른 정미애 홍자 정다경/ 더팩트 DB

'미스트롯'은 상황이 좀 다르다. 톱5에 오른 이들은 방송 후 각 기획사와 전속계약을 체결했고 모든 권리는 소속사와 가수들에게 있다. 하지만 TV조선에서 사전에 납득할 만한 사전 합의 없이 수익에 대한 권리를 요구해 관련 계약서를 작성하게 됐다는 것이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CJ E&M이 서바이벌 프로그램 방송 전부터 탄생 그룹의 계약 사항을 공개하는 것과 달리 TV조선은 '미스트롯'이 끝나기 전은 물론이고 이후에도 출연자들의 계약과 관련해 어떤 사항도 공개된 적이 없다. 대세 송가인을 비롯해 스타가 된 출연자들에게 뒤늦게 숟가락을 얹은 모양새다.

이와 관련해 TV조선 측은 <더팩트>에 "방송 전 출연자들에게 내용을 설명하고 동의를 구했다"고 설명했다. 그 내용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이어 "진선미는 회사가 없었기 때문에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매니지먼트 위탁을 했다"며 "타 프로그램들도 다 같은 형태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송가인은 '미스트롯' 이후 가장 핫한 가수로 떠올랐다. 그녀의 행사 몸값은 2000만 원에 육박한다는 것이 정설이다. 송가인이 행사 열 번을 뛰면 TV조선은 5000만 원을 버는 셈이다. 다른 출연자들까지 더해지면 그 몫은 훨씬 더 크다.

kafka@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broadcast&no=90218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사진▽ 다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