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전화 철수' LG전자 "OS 최대 3년, AS 최소 4년 지원"
기사작성: 2021-04-08 11:06:02
휴대전화 사업을 철수하기로 한 LG전자가 휴대전화 운영체제 업그레이드를 최대 3년간 지원하며 고객 신뢰를 이어나갈 방침이다. 사진은 LG전자가 지난해 출시한 'LG 윙'. /최수진 기자
휴대전화 사업을 철수하기로 한 LG전자가 휴대전화 운영체제 업그레이드를 최대 3년간 지원하며 고객 신뢰를 이어나갈 방침이다. 사진은 LG전자가 지난해 출시한 'LG 윙'. /최수진 기자

LG전자, 휴대전화 운영체제 업그레이드 최대 3년 지원하기로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LG전자가 휴대전화 운영체제(OS) 업그레이드를 최대 3년간 지원하기로 했다.

LG전자는 OS 업그레이드 지원 기간을 기존 프리미엄 모델 2년, 일부 보급형 모델 1년에서 각 1년씩 추가해 프리미엄 모델 3년, 일부 보급형 모델 2년으로 연장한다고 8일 밝혔다.

LG전자는 휴대전화 사업 종료 이후에도 고객들이 안심하고 LG 휴대전화를 사용하고, LG 제품을 마지막까지 믿고 구매한 고객 신뢰에 대해 감사의 마음을 담아 보답하기 위해 OS 업그레이드 지원을 확대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출시한 LG 벨벳과 LG 윙의 경우 2023년까지 OS 업그레이드를 할 수 있다.

OS 업그레이드 대상 모델은 2019년 이후 출시된 제품 가운데 프리미엄 및 일부 보급형 모델부터 적용된다. 대상 모델 내용은 LG전자 홈페이지에 공지될 예정이다.

OS 업그레이드 지원은 구글의 OS 배포 일정, 제품 성능, 제품 안정화 수준 등에 따라 변동될 수 있다.

또한, LG전자는 끝까지 고객 가치를 실현해나간다는 방침 아래 사업 종료 이후에도 글로벌 시장에서 국가별 기준과 법령에 따라 AS, 부품 공급에 만전을 기한다는 계획이다.

국내 휴대전화 AS는 제품의 최종 제조일로부터 최소 4년 지원한다. 전문 수리 역량을 갖춘 엔지니어들이 있는 전국 120여 개 서비스센터를 기존과 동일하게 이용할 수 있다.

LG전자는 간편결제 서비스인 LG 페이도 사업 종료 후 최소 3년간 유지하기로 했다.

LG전자 관계자는 "통신사업자 등 거래선과 약속한 제품을 공급할 수 있도록 5월 말까지 휴대전화를 생산한다"며 "고객은 사업 종료 이후에도 유통 재고가 소진될 때까지 OS 업그레이드, AS 등 사후지원 걱정 없이 휴대전화를 구매할 수 있다"고 말했다.

rocky@tf.co.kr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신고

다른의견 0 추천 0 가라가라고!!
2021-04-08 *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