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유니세프' 손잡고 AI스피커 기부 프로그램 운영
기사작성: 2020-11-23 09:54:02
SK텔레콤이 유니세프 한국위원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더팩트 DB
SK텔레콤이 유니세프 한국위원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더팩트 DB

코로나19로 위축된 기부 문화 '언택트'로 활성화 기대

[더팩트│최수진 기자] SK텔레콤이 유니세프 한국위원회와 함께 최신 ICT 기반의 기부 문화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협력으로 양사는 지난 3월부터 공동 개발해 온 인공지능 스피커를 활용한 신개념 기부 프로그램 'AI 기브유(GiveU)'를 처음으로 선보이고 본격 운영에 나선다. AI 기브유는 AI 스피커 '누구(NUGU)'로 편리하게 기부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이용자가 누구 호출어인 "아리아"를 부르고 "기브유에서 유니세프로 기부해줘"라고 말하면 "3000원 기부할까요?"라는 답변과 함께 기부 안내 URL을 문자로 보내준다. 5G 시대 기술로 AI 스피커와 대화 몇 마디만으로도 기부가 가능해졌다.

특히 코로나19 장기화로 오프라인 모금 활동 및 기부 행사가 축소되고 있는 가운데, 집에서도 손쉽게 참여할 수 있는 기부 프로세스인 AI 기브유를 통해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지구촌 어린이들을 위한 기금 모금 확대가 기대된다.

AI 기브유를 통해 현재 한 번에 3000원 기부가 가능하며 통신사 관계없이 AI 스피커 '누구'만 있다면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다. 유니세프 한국위원회는 기금을 전 세계 어린이를 위한 영양, 보건, 식수 위생, 교육 등 인도주의 사업에 활용한다.

양사는 AI 기브유 이용 고객의 기부 패턴 등을 빅데이터로 분석, 기부 문화 활성화 방안도 추가로 모색한다. 또 각국 유니세프 위원회에 NGO 단체와 민간 기업이 함께 만든 우수 협력사례로 소개해 글로벌 기부 프로그램으로 성장시킬 방침이다.

이준호 SKT SV추진그룹장은 "'AI 기브유'가 생활 속 기부 문화 확산에 큰 힘을 발휘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단체와 협력해 5G 시대 ESG(환경·사회·기업구조) 중심 경영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순 유니세프한국위원회 후원본부장은 "유니세프는 다양한 ICT 기술을 활용해 전 세계 어린이들을 지원하는 글로벌 이노베이션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며 "이번 파트너십은 기술을 통한 나눔이라는 또 하나의 혁신 사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jinny0618@tf.co.kr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