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아시아나 여객기 긴급 회항…"안전 위해 불가피한 조치"
이륙 중인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더팩트DB
이륙 중인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더팩트DB

승객 310명 태운 싱가포르행 항공기…'엔진 결함'

[더팩트ㅣ송주원 기자] 9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출발해 싱가포르로 가던 아시아나항공 여객기가 엔진 결함으로 긴급 회항했다. 항공사 측은 "안전을 위한 불가피한 조치였다"고 밝혔다.

9일 오후 4시20분께 승객 310명을 태운 채 인천공항에서 출발한 아시아나항공 OZ751편은 필리핀 마닐라로 긴급 회항해 착륙했다.

해당 여객기는 에어버스사의 A350 기종으로, 2개 엔진 중 1개가 문제를 일으켜 이같은 조치를 취한 걸로 알려졌다.

아시아나항공 측은 "안전을 위한 불가피한 조치였다. 대체된 항공기로 우리 시각 10일 정오쯤 싱가포르에 도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승객들은 회항지인 마닐라 인근 호텔에서 머문 후 10일 오전 대체 항공기에 오른 것으로 전해진다.

아시아나항공 여객기는 지난 9월에도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해 캄보디아 프놈펜으로 가던 중 한 탑승객이 비상문을 열려고 시도해 회항한 바 있다.

이날 회항 소식과 아시아나항공 측 해명을 접한 누리꾼들은 "빠른 대처로 마무리돼 다행이다"(ranj****), "안전 운행이 최고의 서비스"(shjl****), "노후된 비행기는 버리고 재정비 해달라. 소 잃고 외양간 고치지 말고"(ych7****) 등의 반응을 보였다.

ilraoh@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life&no=14408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