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경찰, '후원금 의혹' 윤지오씨 인터폴 적색수배 요청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인터폴 사무총국에 윤지오 씨의 적색수배를 요청했다고 4일 밝혔다. 사진은 윤씨가 지난 3월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방검찰청에 설치된 대검찰청 검찰 과거사 진상조사단에 참고인으로 출석해 진술을 마치고 나와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선화 기자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인터폴 사무총국에 윤지오 씨의 적색수배를 요청했다고 4일 밝혔다. 사진은 윤씨가 지난 3월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방검찰청에 설치된 대검찰청 검찰 과거사 진상조사단에 참고인으로 출석해 진술을 마치고 나와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선화 기자

외교부에 여권 무효화도 신청

[더팩트ㅣ장우성 기자] 경찰이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에 후원금 사기 혐의 등으로 고발당한 윤지오(32) 씨를 적색수배해달라고 요청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인터폴 사무총국에 윤씨의 적색수배를 요청했다고 4일 밝혔다. 외교부에는 윤씨의 여권 행정제재조치(발급거부 및 반납명령)를 신청했다.

경찰은 지난달 29일에는 윤씨 체포영장도 신청 두번째 만에 발부받았다.

캐나다에 거주하는 윤씨는 건강 문제로 귀국할 수 없는 상태라며 경찰의 출석 요구에 3차례 불응했다.

윤씨는 체포영장 발부 후인 지난달 31일 자신의 SNS에 "카카오톡을 이용해 경찰에서 (출석 요구) 연락이 온다는 것도 의아했고, 신분도 확실히 확인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며 "경찰의 전화번호인지 악플러들이 미끼로 낚아채려는 번호인지를 판단하기가 어려웠다"고 해명했다.

후원금 사기 의혹에는 모금한 후원금을 사용하지 않았으며, 금융기관에 후원자에게 반환해줄 절차를 문의했으나 방법을 찾지 못 했다는 입장이다.

윤씨는 2009년 사회 고위층이 연루됐다는 의혹 속에 사망한 배우 고 장자연 씨의 옛 동료다. 올해 초 증언을 위해 일시 귀국했다가 후원금을 모아 사적인 이득을 취했다는 혐의 등으로 고발당했다.

leslie@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life&no=14357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