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탄소배출권 시장 급증에도 관련 공시 이행률 20% 불과"
기사작성: 2021-04-08 12:00:00

[아시아경제 박지환 기자] 국내 탄소배출권 시장이 매년 급성장하고 있지만 투자자 정보 제공을 위한 관련 공시 이행률은 20%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은 시장 성장에 맞춰 회계기준의 주석공시 요구사항에 대한 모범사례를 마련하기로 했다.


8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배출권 연평균 거래가격은 톤당 2만9604원으로 배출권시장 개설 첫해인 2015년 1만1013원 대비 약 3배 상승했다.
거래량 역시 2015년 570만톤에서 지난해 4390만톤으로 7.7배 늘었다.


정부는 전 세계적인 온실가스 감축 협정인 '파리협정'의 목표 달성을 위해 지난해 10월 '2050 탄소중립'을 선언하고 2050년까지 국가 온실가스 배출량을 제로(0)로 만들겠다고 공언했다.
이에 정부는 온실가스 배출 업체를 대상으로 배출권을 유상·무상으로 할당하고 해당 범위 내에서 온실가스 배출량을 허용하고 있다.


금감원이 정부로부터 배출권을 할당 받은 상장법인 상위 30사의 재무제표를 분석한 결과, 배출권 관련 자산·부채 규모는 매년 증가세로 나타났다.
이들 법인들의 지난해 말 기준 배출권 자산은 5237억원이고, 배출부채는 7092억원으로 2017년보다 각각 142.1%, 7.8% 증가했다.


배출권 시장은 급성장하고 있지만 대부분의 기업들이 배출권 관련 주석공시 등 해당 내용에 대한 상세한 설명을 제대로 하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다.
분석대상 상장법인 30개사 중 24개사가 배출권 관련 회계정책으로 일반기업회계기준(K-GAAP)을 준용하고 있었지만 해당 회계기준에서 요구하는 주석사항을 모두 공시한 회사는 6개사에 불과했다.
9개사의 경우 K-GAAP 주석 요구사항을 전혀 기재하지 않았다.
기업들은 정부로부터 무상할당받은 배출권 수량(이행연도별), 기업이 보유한 배출권 수량의 증감내역, 배출권 자산·부채금액의 증감내역, 배출량 추정치 등을 공시해야 한다.


금감원은 재무제표 이용자가 기업의 일관되고 충실한 주석공시를 통해 유용한 재무정보를 얻을 수 있도록 배출권 관련 주석공시 모범사례를 마련할 방침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IFRS 제정 전까지 상장기업이 K-GAAP 등을 준용해 배출권 회계처리를 하고 관련 내용을 충실하게 주석공시 하는지 지속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 또는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신고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