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일본산 석탄재 수입 절반 넘게 줄어...2022년까지 석탄재 수입 ‘제로’
기사작성: 2020-03-26 12:03:05
일본산 석탄재 수입이 1년 전에 비해 절반 이상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시멘트로 재활용하는 수입 석탄재는 현재 전량을 일본에서 수입하고 있다.
 일본산 석탄재로 방사능에 노출 위험 등 우려가 커지자 정부는 민간 업체와 손 잡고 석탄재 수입 감축에 나서고 있다.
26일 환경부에 따르면 지난해 9월부터 지난달까지 일본산 석탄재 수입량은 33만t으로, 1년 전 같은 기간(71만t)보다 약 54% 줄었다.
환경부는 지난해 9월부터 정부와 발전사, 수입 시멘트사가 참여하는 민관 협의체를 운영해 석탄재 수입 감축 노력에 나섰다.
석탄재를 수입하면서 국내에서 발생한 석탄재를 재활용하지 않아 환경 오염이 발생한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정부는 민관 협의체를 통해 일본산 석탄재를 대신해 국내 화력발전소에서 만들어진 석탄재를 시멘트사에 공급하도록 발전사와 시멘트사 간에 계약 체결을 지원했다.
올해 발전사와 수입 시멘트사는 70만t 규모의 추가 공급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27일에는 한국남부발전과 에스피네이처 간 주주협약을 체결해 연간 약 34만t 규모의 국내 석탄재를 시멘트사에 공급하는 전문법인이 출범한다.
환경부는 법인이 출범하면 연간 약 20만t 내외의 수입 석탄재 대체 효과가 생길 것으로 추산했다.
이는 2018년 전체 석탄재 수입량(127만t) 기준 16%에 해당한다.
정부는 오는 2022년까지 석탄재 수입 '제로화'를 목표로 석탄재 수입 감축을 지속해서 추진할 계획이다.
이영기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관은 “지난해 민관 협의체에 참여한 발전사와 시멘트사의 적극적인 협조를 통해 석탄재 수입량이 크게 감소했다”며 “국내 석탄재 활용 확대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산 석탄재[사진=아주경제DB]


원승일 기자 won@ajunews.com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pol_eco&no=65274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