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수입차 업계, '1000만 원' 파격 할인 카드 통했다
기사작성: 2020-04-05 00:06:02
3월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대수는 2만304대로 전달보다 21.4% 증가했다. /더팩트 DB
3월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대수는 2만304대로 전달보다 21.4% 증가했다. /더팩트 DB

3월 수입차 신규등록대수 2만304대, 전달 대비 21.4% ↑

[더팩트ㅣ장병문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가 쉽사리 가라앉지 않으면서 산업 전반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하지만 수입 자동차 시장은 오히려 성장세를 보여 눈길을 끈다. 수입차 업계는 시장이 어려울 때마다 통 큰 할인 정책을 펼쳐왔는데 이번에도 적중한 모양새다.

4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3월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대수는 2만304대로 집계됐다.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이 본격적으로 시작하던 2월(1만6725대)보다 21.4% 증가했다. 지난해 3월 1만8078대보다도 12.3% 상승했다.

신규등록대수가 상승한 주요 브랜드의 증가율을 보면 메르세데스-벤츠(3월 판매량 5093대)는 전달보다 5.8%, BMW(4811대)는 26.2%, 볼보(1162대) 25.2%, 아우디(1151대) 115.1%, 폭스바겐(1072대) 51.0%, 미니(972대) 26.6%, 포르쉐(831대) 85.5%, 지프(561대) 22.5%, 포드(534대) 30.9%다.

수입차 시장을 이끄는 주요 업체들의 판매량은 대부분 상승했다. 이들 업체의 지난달 판매 정책의 공통점은 파격 할인이다.

업계에 따르면 BMW는 지난달 주력 모델인 '3시리즈 GT'에 20%가 넘는 할인율을 적용했다. 국내 판매가격인 5570만 원인 '320d GT'의 경우 4200만 원대에 팔린 것으로 알려졌다. 4880만 원의 '420i 그란쿠페'는 1000만 원에 육박하는 할인으로 3000만 원대에 판매됐다. 또 BMW는 인기가 좋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X2'에도 20%에 육박하는 할인율을 제공했다.

BMW는 지난달 경차 가격 수준을 할인하면서 2월보다 1000대가량을 더 판매하면서 높은 판매량을 기록할 수 있었다.

폭스바겐은 지난달 SUV '티구안'을 700만 원가량을 할인 판매했다. /더팩트 DB
폭스바겐은 지난달 SUV '티구안'을 700만 원가량을 할인 판매했다. /더팩트 DB

폭스바겐은 인기 SUV '티구안'을 700만 원가량을 할인 판매했다. 판매가격 4250만 원의 '티구안 2.0 TDI'는 3000만 원 중반대로 구매할 수 있었다. 몸값을 대폭 낮은 티구안은 지난달 베스트셀링카 1위에 이름을 올렸다.

미국 고급차 브랜드인 캐딜락은 지난달 플래그십 세단 'CT6'에 무려 25%에 달하는 할인을 지원했다. CT6 스포츠는 개소세 인하 전 정상가 8980만 원에서 25% 할인 적용 시 6735만 원에 구입이 가능했다. 또 1억480만 원인 CT6 스포츠플러스는 7860만 원에 판매됐다.

캐딜락은 파격 할인을 통해 2월 72대에서 지난달 158대로 무려 119.4%가 증가했다.

한 수입차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전시장을 찾은 고객들이 줄어들면서 파격적인 할인 카드를 꺼내든 것으로 보인다"면서 "수입차의 판매 가격이 대폭 낮아지면서 국산차를 고려하던 소비자들까지 끌어모은 것 같다"면서 말했다.

jangbm@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pol_eco&no=68764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