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4월 주담대 평균금리 2.58%로↑…"보금자리론 취급 축소 영향"
기사작성: 2020-05-27 12:00:00

[아시아경제 장세희 기자]주택담보대출 금리가 보금자리론 취급이 축소되면서 소폭 올랐다.
정책금리상품 비중이 낮아졌기 때문이다.


27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4월중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 주택담보대출금리(신규취급액 기준)가 전월대비 0.10%포인트 오른 연 2.58%로 집계됐다.
주택담보대출 상승 영향으로 가계대출 금리 역시 전월대비 0.01%포인트 오른 2.89%를 기록했다.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오른 것은 장기물 금리가 올랐고, 상대적으로 금리가 낮은 정책금융상품 비중이 줄었기 때문이다.


한은 관계자는 "주택담보대출 장기물 금리가 오른 향이 컸다"며 "가계대출 금리 부분에서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차지하는 비중이 크다보니, 가계대출 금리도 오르는 현상이 나타난 것"이라고 분석했다.


지난달 은행 기업대출 금리는 전월대비 0.17%포인트 내린 2.77%를 나타냈다.
대기업대출은 0.07%포인트 내린 2.65%, 중소기업 대출은 0.27%포인트 하락한 2.86%를 기록했다.
저축성수신금리는 전월대비 0.07% 내린 1.20%를 나타냈다.


한편 신규취급액기준 통계는 은행이 해당 월중 신규로 취급한 수신 및 대출에 적용한 금리를 신규취급금액으로 가중평균한 것을 의미한다.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pol_eco&no=89559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