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세습' 논란 문석균 "선당후사 마음으로" 출마 포기
기사작성: 2020-01-23 16:48:02
문희상 국회의장의 아들 문석균 더불어민주당 경기 의정부갑 상임부위원장은 23일 자신을 둘러싼 '세습'논란이 지속되자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지난 11일 경기 의정부시 신한대학교 에벤에셀관에서 북콘서트를 개최하고 지역구 세습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히는 모습. /이새롬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의 아들 문석균 더불어민주당 경기 의정부갑 상임부위원장은 23일 자신을 둘러싼 '세습'논란이 지속되자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지난 11일 경기 의정부시 신한대학교 에벤에셀관에서 북콘서트를 개최하고 지역구 세습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히는 모습. /이새롬 기자

당 내부서도 불출마 압박 움직임

[더팩트ㅣ박숙현 기자] '세습 공천' 논란에 직면한 문희상 국회의장의 아들 문석균 더불어민주당 경기 의정부갑 상임부위원장이 23일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미련없이 제 뜻을 접으려 한다"며 총선 불출마 뜻을 밝혔다.

문 부위원장은 이날 오후 민주당 의장부(갑) 지역위원회 보도자료를 통해 "아쉬움은 남지만 이 또한 제가 감당해야 할 숙명이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다만 재도전에 대한 의사도 분명히 밝혔다. 문 부위원장은 "용기를 잃지 않겠다. 지금부터가 다시 시작이라는 마음으로 정진하겠다"고 했다. 이어 "그동안 성원해주신 의정부 시민과 당원 여러분께 감사하고 송구한 마음을 표할 길이 없다. 기대에 끝까지 부응하지 못해 죄송하다"고 밝혔다.

문 부위원장의 불출마 선언은 당내에서부터 나오는 비판의 목소리를 수용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도 설훈 민주당 최고의원은 한 라디오의 인터뷰에서 문 부위원장을 겨냥해 "우리 당은 당헌·당규에 의해 운영해왔고, 억울한 상황이 있으면 안 된다는 것이 기본"이라면서도 "전략공천이라는 장치를 해 놨는데, 당사자들이 상황을 잘 판단하리라 생각한다. 용기 있게 정리하고, 당에 누를 덜 끼치는 쪽으로 결단하는 것도 좋은 방법일 수 있다"고 했다. 원혜영 민주당 공천관리위원장 역시 "의정부갑 지역이 전략공천 지역으로 지정돼 있다. 일단 (전략공천위원회에서) 이 문제를 결정할 것이지만, 당에서도 우려를 (문 의장에게) 전달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국민적 상식과 당의 선거전략을 바탕으로 잘 결정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unon89@tf.co.kr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