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홍준표 "고향 출마 위해 공관위 설득하겠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고향에서 총선 출마를 위해 공관위를 설득하겠다고 밝혔다. /더팩트 DB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고향에서 총선 출마를 위해 공관위를 설득하겠다고 밝혔다. /더팩트 DB

홍준표 "25년 동안 당 위해 할 만큼 했다"

[더팩트ㅣ장병문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고향에서 총선 출마하기 위해 당을 설득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홍준표 전 대표는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천심사가 시작되면 새롭게 구성된 공관위(공천관리위원회)를 끝까지 설득해 보겠다"고 밝혔다.

그는 "당을 장악하고 있는 몇몇 친박들이 언론을 통해 고향 출마를 막으려고 하고 있는 듯 하나 지난 25년 동안 당을 위해 할 만큼 다했다"고 전했다.

이어 "2박 3일 고향 구정 맞이 인사차 갔다 왔다"며 "함안, 의령, 창녕, 밀양을 거쳐 부모님 산소도 미리 성묘하고 왔다"고 덧붙였다.

홍준표 전 대표는 "2022년 대선을 앞두고 고향분 들에게 홍준표를 여전히 당보다 더 신임하고 있는지 알아보기 위한 고향 출마"라며 "정치를 정리하는 마지막 출마는 내 의견대로 당이 존중해 줄 것으로 나는 굳게 믿는다"고 했다.

홍준표 전 대표는 최근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 지역에서 본격적으로 총선 준비를 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그는 밀양 삼문동 아파트에 주거지를 옮기고 본격적으로 총선 준비에 나섰다.

그러면서 당 내부에서 나오는 험지 출마 의견에 대해 "2년 동안 아무런 연락 한번 없다가 느닷없이 언론을 통해 일방 통고로 출마지를 지정하려 하는 것은 일부 세력들이 나를 당에서 정치적으로 제거 하려는 공작을 시도한다고 판단하지 않을 수 없다"고 날을 세우기도 했다.

jangbm@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pol_eco&no=49390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