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한국씨티은행, 올 상반기 900억 밖에 못 벌었다
기사작성: 2020-08-14 16:34:55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 한국씨티은행이 올해 2분기 303억원의 당기순이익을 달성했다고 14일 밝혔다.
전년 동기(1095억원) 대비 72.4% 감소한 수준이다.


상반기로 넓혀 보면 올해 900억원을 벌어 지난해 1696억원에 비해 46.9% 쪼그라들었다.


씨티은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관련 충당금 추가 적립과 지난해 상반기 이뤄진 서울 중구 다동 사옥 매각과 관련한 일시적 이익(2분기 기준 769억원)의 소멸 효과라고 설명했다.


상반기 이자수익은 줄어든 반면 비이자수익이 크게 늘었다.
이 은행의 상반기 이자수익은 4595억원으로 지난해 4814억원에 비해 4.6% 감소했다.
기준금리 인하에 따른 순이자마진(NIM)의 지속적 축소 영향이다.
이 은행의 상반기 NIM은 2.14%로 전년 동기 2.37%보다 0.23%포인트 떨어졌다.


수수료 등 비이자수익으로 버텨

비이자수익은 1770억원으로 지난해 1122억원에 비해 57.8% 증가했다.
외환파생 관련 이익 증가와 투자·보험상품 판매 수수료 증가 등으로 이익이 향상됐다.


기타 영업수익은 전년 동기의 본점건물 매각이익 소멸효과와 2분기의 국공채 매매이익의 감소로 상반기 69억원의 이익을 내 전년 동기(957억원) 대비 -92.7%를 기록했다.


이 은행은 상반기 코로나19 금융부실 충격에 대비와 개인신용대출 증가로 1056억원의 충당금을 쌓았다.
지난해 상반기 703억원 보다 50.1% 증가했다.


상반기 총자산이익률과 총자본이익률은 0.33% 및 2.91%를 각각 기록해 지난해 보다 건전성과 수익성이 다소 악화됐다.


지난 6월 말 기준 국제결제은행(BIS) 자기자본비율과 보통주자본비율은 각각 18.97%와 18.16%를 기록했다.


김민영 기자 mykim@asiae.co.kr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pol_eco&no=121037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