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김두관, "윤석열, 눈에 뵈는게 없는게 분명" … "공수처 하루속히 출범시켜야"
기사작성: 2020-10-24 15:41:29

[아시아경제 나한아 기자]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눈에 뵈는 게 없는 게 분명하다"라고 비판했다.
동시에 그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의 필요성을 강하게 역설했다.


김 의원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라는 말까지 서슴지 않았다.
보수 언론과 야당이 유력 대권후보로 지지를 보내니 대통령도 장관도 국민도 아무것도 눈에 뵈는 게 없는 게 분명하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검찰총장이 중립을 팽개친 지는 오래고 급기야 검찰을 총장의 정치적 욕망을 위한 사유물로 전락시키고 있다"라며 "진영 대립이 최고조에 달한 우리 사회에서 한쪽만 집중적으로 때리는 것 자체가 이미 고도의 정치 행위"라고 꼬집었다.


이어 윤 총장을 향해 "야권 인사의 비리에는 애써 눈감고 여권 인사 자녀의 표창장 하나에 수색영장을 수도 없이 남발했다.
주권자의 준엄한 명령인 검찰개혁을 거부하고 보수 야당과 보수언론 쪽에 붙기로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윤 총장은) 급기야 국민이 뽑은 대통령을 겨냥해 '민주주의 허울을 쓴 독재와 전체주의'라고 공격하더니, 이제는 엄연히 수사지휘권을 가지고 있는 법무부 장관을 향해 '내가 니 부하냐'는 식으로 따지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공수처의 당위성을 강조하면서 "이제 공수처밖에 대안이 없다.
일반 사건의 기소율이 40%인데 반해 검사가 저지른 범죄 기소율은 고작 0.1%입니다.
나라를 어지럽히고 공정을 해치는 정치검사와 비리검사를 모조리 몰아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