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주택담보대출, 보험사는 어때요?…최저금리 2.03%도
기사작성: 2020-10-24 18:34:49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은행보다 더 낮은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제시하는 보험사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 들어 보험사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계속 낮아지면서 나타난 현상이다.


2일 생명보험협회의 10월 대출 공시에 따르면 생명보험 각사의 분할상환방식 아파트담보대출 상품의 최저금리(고정·변동)는 2.43∼3.08%에 분포했다.
각사가 공시한 아파트담보대출 금리는 ▲삼성생명 2.43∼5.01% ▲신한생명 2.56∼3.76% ▲교보생명 2.60∼3.63% ▲푸본현대생명 2.59∼5.38% ▲한화생명 2.70∼3.80% 등이다.


손해보험업계의 아파트 담보 대출 상품 최저금리는(고정·변동) 2.03∼2.91%로 나타났다.
손해보험 각사는 ▲삼성화재 2.03∼4.79% ▲KB손해보험 2.5∼4.93% ▲현대해상2.59∼4.39% ▲농협손해보험 2.91∼4.12% 등이었다.


일반적으로 보험사 금리는 시중 은행보다 높다는 인식이 있다.
하지만 올해 들어 보험사 주택 담보 대출 금리가 계속해서 낮아지며 최저금리는 은행의 대출금리와 비슷한 수준까지 떨어졌다.
보험 계약 유지 등 우대 조건을 충족하면 은행보다 더 낮은 수준으로도 주택담보대출을 받을 수도 있다.


삼성화재의 변동금리 상품 최저금리는 2.03%이며 고정금리도 2.37%까지 낮아졌다.


5대 시중 은행의 이달 16일 이후 신규 주택 담보 대출의 최저금리는 2.31∼2.73%이며, 앞서 이달 15일까지 최저금리는 2.23∼2.64%가 적용됐다.


동일한 금융지주 소속 보험사가 은행보다 더 낮은 최저금리를 제시하기도 한다.
신한생명의 이달 아파트 담보 대출 최저금리(변동금리)는 2.56%이지만 신한은행의 이달 16일 이후 신규 최저금리(변동금리)는 2.72%다.
지난달 신한생명 고객 일부는 2.38%로 대출을 받기도 했다.
같은 달 신한은행의 최저금리는 2.64%였다.


보험사 주택담보대출의 금리 경쟁력이 부각되며 채권 잔액도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올해 6월 말 기준 보험사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44조8000억원으로 1분기 만에 7000억원이나 증가했다.


보험사 주택담보대출은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이 은행보다 20%포인트나 높은 60%를 적용받는다.
보험사 주택담보대출은 보험에 가입하지 않더라도 받을 수 있지만 보험에 가입하면 우대 금리가 적용된다.


뉴스 스크랩을 하면 정치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 상처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모티콘 사진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