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서울 도림천서 급류 휩쓸려 80대 남성 숨져
기사작성: 2020-08-01 20:00:50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 1일 서울 전역에 큰 비가 내리면서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30분께 서울 관악구 도림천에서 80대 남성이 급류에 휩쓸렸다 구조됐으나 숨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구조해 심폐소생술을 했지만 사망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도림천 산책로에서 강물이 갑자기 불어나 25명이 고립됐다 1시간가량 지나 구조되기도 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이 밧줄 등으로 무사히 구조했다.


강남역 일대는 집중호우로 물이 넘치는 사진과 동영상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돌았다.
사진을 보면 맨홀 뚜껑이 열려 하수가 역류하거나 사람 발목 높이 흙탕물이 인도를 뒤덮고 있다.
강남역 일대는 지대가 낮아 과거 국지성 집중호우 때도 비슷한 일을 겪은 적이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서울ㆍ경기와 강원 영서, 충남 북부는 호우특보가 발효돼 있다.
이날 오후 7시10분을 기준으로 소강상태를 보이는 곳이 많긴 하나 오후 9시 이후 비구름이 커져 다시 비가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2일 오전까지 국지적으로 돌풍과 천둥ㆍ번개를 동반해 시간당 최대 80㎜ 정도로 많은 비가 오는 곳도 있겠다.


기상청은 "시설물 관리와 저지대 침수 피해, 빗길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전했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뉴스 스크랩을 하면 자유게시판에 게시글이 등록됩니다. 스크랩하기 >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society&no=41569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