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드컵] 버티고 또 버텼지만…담원게이밍, G2전 1세트 패배
담원게이밍이 28일(한국 시간) 오전 스페인 마드리드 팔라시오 비스탈레그레에서 열린 '2019 리그오브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8강 G2전 1세트에서 패배했다. 사진은 담원게이밍 서포터 '베릴' 조건희. /네이버 TV 캡처
담원게이밍이 28일(한국 시간) 오전 스페인 마드리드 팔라시오 비스탈레그레에서 열린 '2019 리그오브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8강 G2전 1세트에서 패배했다. 사진은 담원게이밍 서포터 '베릴' 조건희. /네이버 TV 캡처

담원게이밍, 8강서 G2 만나 1세트 패배

[더팩트ㅣ이성락 기자] 4강 진출에 도전하는 한국의 리그오브레전드(롤) 팀 담원게이밍(담원)이 유럽 1번 시드 G2에 1세트 패배를 당했다.

담원은 28일(한국시간) 오전 스페인 마드리드 팔라시오 비스탈레그레에서 열린 '2019 롤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8강전(5판 3선승제) 1세트에서 G2에 패배했다.

담원은 첫 세트 조합으로 '케일·리신·르블랑·카이사·레오나' 등을 꺼냈다. GS는 '제이스·그라가스·신드라·자야·라칸'을 선택했다.

출발부터 상황은 좋지 않았다. 양팀 모두 활발한 갱이 이뤄지는 상황에서 킬 포인트는 3대 3으로 맞췄지만, 글로벌 골드 격차는 2000까지 빠르게 벌어졌다. 특히 텔레포트 합류 구도에서 탑 손해가 컸다.

담원 입장에서는 한타가 가져다주는 변수를 기대할 수밖에 없었다. 대지 드래곤을 획득한 상태이기 때문에 한타 승리를 거둔다면 포인트를 챙길 여지가 많았다. 한동안 폭풍전야와 같은 긴장감이 흘렀다.

그러나 불리한 구도는 쉽게 변하지 않았다. 심지어 17분 미드 르블랑이 잡히면서 미드 타워가 철거돼 운영에서도 불리함을 가져갔다. 담원은 뚜렷한 전략 없이 '너구리' 케일 키우기에 매진했다.

이후에는 바론을 놓고 줄다리기가 시작됐다. 담원은 '쇼메이커'의 슈퍼 플레이를 통해 2대 2 킬 교환에 성공해 시간을 벌었다. 물론 라인 CS 욕심을 낸 '너구리'가 끊기면서 내준 바텀 억제기는 뼈 아팠다.

버티고 버텼지만, 유리한 G2의 운영은 매서웠다. 억제기를 밀어놓은 상태에서 바론을 때린 G2에 담원은 빨려 들어갔고, 한타 대패와 함께 쓰라린 세트 패배를 당했다.

rocky@tf.co.kr

[ 주소복사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news_sports&no=12699 ]

추천 0

다른 의견 0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이미지 넣을 땐 미리 보기를 해주세요.)
직접적인 욕설 및 인격모독성 발언을 할 경우 제재가 될 수 있습니다.
- 미리보기
이모티콘  익명요구    다른의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