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e-book 입니다.

북마크 아이콘

책과 관련된 모든 정보를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책 한 모금] 재앙적인 전염병...빌 게이츠 넥스트 팬데믹을 대비하는 법
분류: 출판정보
이름: 뽐뿌뉴스


등록일: 2022-06-15 10:48
조회수: 117 / 추천수: 0





<!--[endif]-->그 자체로 책 전체 내용을 함축하는 문장이 있는가 하면, 단숨에 독자의 마음에 가닿아 책과의 접점을 만드는 문장이 있습니다.
책에서 그런 유의미한 문장을 발췌해 소개합니다.
- 편집자주

재앙적인 전염병의 위협이 이어지는 와중에 ‘넥스트 팬데믹’이 온다면 우리가 막을 수 있을까? 놀랍게도 ‘빌&멀린다 게이츠 재단’ 공동이사장인 빌 게이츠의 답은 ‘예스’다.
그리고 그에 대한 설명과 해답을 이번 신간에 담았다.
빌 게이츠는 이 책을 통해 세계가 코로나19로부터 무엇을 배웠는지 돌아보고, 이와 같은 재난을 또다시 겪지 않기 위해 우리가 해야 할 ‘액션 플랜’은 무엇인지 제시한다.
또한 책의 말미에는 코로나로 인해 더욱 가속화된 디지털 기술이 우리의 일상을 어떻게 변화시켰고 향후 몇 년간 어떤 변화가 생길지 전망한다.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필요한 모든 분야의 상근 전문가들을 충분히 보유하고 있고, 공공기관으로서의 신뢰와 권한을 갖고 있으며, 팬데믹 예방이라는 소관이 명확하게 정해져 있는 동시에 자금이 넉넉한 세계적 조직이다.
나는 그것을 GERM(Global Epidemic Response and Mobilization, 글로벌전염병대응·동원)팀(이하 GERM)이라고 부른다.
(중략) 그들은 넉넉한 급여를 받고, 정기적으로 훈련을 받으며, 다음 팬데믹 위협에 조직적 대응을 할 준비를 해야 한다.
GERM은 팬데믹을 선언할 권한이 있어야 하며 국가 정부및 세계은행 World Bank 과의 협력으로 대응을 위한 자금을 빠르게 조달할 수 있어야 한다.
내가 대략 계산한 것에 따르면 GERM에는 3,000명의 정규 직원이 필요하다.
전염병학, 유전학, 약물 및 백신 개발, 데이터 시스템, 외교, 신속 대응, 물류, 컴퓨터 모델링, 커뮤니케이션 등 전 분야를 총망라하는 인재가 필요하다.


〈제2장 어떻게 넥스트 팬데믹을 대비할 것인가〉

첫 단계는 질병의 감지와 보고는 물론 치료까지 가능케 하는 든든한 보건 시스템의 모든 요소에 투자를 아끼지 않는 것이다.
보건 시스템이 자금 부족을 겪는 경우가 많은 중·저소득 국가에는 특히 더 많은 투자가 필요하다.
의사와 전염병학자들이 필요한 도구를 얻지 못하고, 필요한 교육을 하지 못하고, 국가의 보건기관이 허술하거나 존재하지 않는다면 계속해서 질병의 아웃브레이크가 이어질 수밖에 없다.
모든 국가의 모든 사회가 7일 이내에 아웃브레이크를 감지하고, 보고하며, 하루 안에 조사에 착수하고, 1주 안에 효과적인 통제 조치를 실시해야 한다(보건 시스템 내 모든 사람들의 목표이자 개선 정도 측정의 기준).

〈제3장 팬데믹의 초기 신호를 감지하고 억제하는 법〉

빌 게이츠 넥스트 팬데믹을 대비하는 법 | 빌 게이츠 지음 | 이영래 옮김 | 비즈니스북스 | 368쪽 | 1만8000원


서믿음 기자 faith@asiae.co.kr

 

<해당뉴스는 뽐뿌시스템이 해당게시판에 맞다고 판단하여 복사등록 하였습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