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디파이/채굴 입니다.

북마크 아이콘

가상화폐 디파이(DeFi)와 채굴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뉴욕증시]경기둔화 우려에 혼조세…나스닥 1.20% 하락 마감
이름: 뽐뿌뉴스


등록일: 2022-05-17 05:36
조회수: 163 / 추천수: 0






[아시아경제 뉴욕=조슬기나 특파원] 미국 뉴욕 증시의 주요지수는 16일(현지시간) 경기 둔화를 둘러싼 우려가 지속되면서 혼조세로 마감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 대비 26.76포인트(0.08%) 오른 3만2223.42에 거래를 마쳤다.


대형주 중심의 S&P500지수는 15.88포인트(0.39%) 낮은 4008.01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142.21포인트(1.20%) 하락한 1만1662.79에 장을 마감했다.
소형주 중심의 러셀2000지수는 9.24포인트(0.52%) 떨어진 1783.43에 장을 마쳤다.


종목별로는 금리에 민감한 기술주가 약세를 이어갔다.
테슬라의 주가는 전장 대비 5.88% 하락 마감했다.
엔비디아(-2.50%), 아마존(-1.99%), 애플(-1.07%), 넷플릭스(-0.60%) 등 대표 기술주들의 주가도 떨어졌다.
데이터도그(-10.72%), 클라우드플레어(-13.59%) 등 클라우드주는 10%이상 미끄러졌다.


반면 에너지주는 강세를 나타냈다.
옥시덴털 페트롤리움은 5.68% 상승 마감했다.
마러선오일은 3.63% 올랐다.
이는 유럽연합(EU)의 러시아산 원유수입 금지 가능성 등으로 공급 부족 우려가 제기되며 국제유가가 3%이상 뛰어오른 여파로 풀이된다.
일라이릴리(+2.66%), 화이자(+1.50%), 애브비(+1.28%) 등 주요 제약주들도 상승세를 보였다.


이밖에 트위터는 회사 법무팀이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인수 계약과 관련해 기밀유지 협약을 어겼다고 항의했다는 소식에 8%이상 하락했다.
스피릿 항공은 제트블루가 적대적 인수에 나섰다는 보도 여파로 13.49% 상승 마감했다.


투자자들은 이번 주에도 경기 둔화 가능성과 치솟는 인플레이션, 연방준비제도(Fed)의 긴축 행보 등을 주시했다.


이날 존 윌리엄스 뉴욕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인플레이션을 완화하기 위해 Fed가 보다 신속하게 움직여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Fed의 최우선 과제를 인플레이션으로 꼽으며 내달 금리가 0.5%포인트 인상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주요국 경제지표가 부진하게 나타나며 경기 둔화를 둘러싼 우려도 지속됐다.
중국의 4월 소매판매는 전년 동월 대비 11.1% 급감했다.
뉴욕주 제조업활동을 보여주는 5월 엠파이어스테이트 제조업지수(-11.6) 역시 마이너스로 내려갔다.
예상치인 16.5를 크게 하회하는 수준이다.


채권 시장에서 미국 10년 만기 국채 금리는 2.88%수준을 나타냈다.
월가의 ‘공포지수’로 불리는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지수(VIX)는 전장 대비 4%이상 떨어진 27선에서 움직이고 있다.


시장에서는 아직 바닥이 끝나지 않았다는 우려가 제기되는 한편, 장기 투자관점에서 매력적인 진입점이 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RBC 캐피탈 마켓은 이날 투자자 메모에서 S&P500지수가 바닥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며 기로에 서 있다고 진단했다.
골드만삭스는 S&P500지수의 연말 전망치를 하향조정했다.
디파이언스 ETF의 실비아 자블론스키 CEO는 "지금이 바닥이라고 말하는 것은 아니다"면서도 "분할매수에 좋은 기회가 있다"고 평가했다.


유가는 올랐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에서 6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3.71달러(3.4%) 오른 배럴당 114.2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뉴욕=조슬기나 특파원 seul@asiae.co.kr

 

<해당뉴스는 뽐뿌시스템이 해당게시판에 맞다고 판단하여 복사등록 하였습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추천 0

다른 의견 0

신고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