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디파이/채굴 입니다.

북마크 아이콘

가상화폐 디파이(DeFi)와 채굴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금감원장 "가상자산 영향 면밀히 검토할 것…시장 자율규제 확립해야"
이름: 뽐뿌뉴스


등록일: 2022-06-13 15:24
조회수: 229






[아시아경제 이정윤 기자]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13일 "가상자산의 확산이 금융시스템 안정과 소비자 보호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하게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가상자산 시장의 공정성 회복과 투자자 보호 대책 긴급점검 당정 간담회'에서 "금융자산과 가상자산의 결합, NFT(대체불가능토큰), 디파이 등 신종 가상자산도 급성장하면서 새로운 유형의 리스크가 발생할 가능성도 커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와 같이 말했다.


이 원장은 또 시장의 자율규제 확립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그는 "중앙화된 (가상자산) 거래소에서 이뤄지는 대규모·비대면 거래로 인해 인해 정보 비대칭, 불공정거래 등의 문제점이 발생할 수 있다"라면서도 "이를 극복하고 가상자산 시장이 책임감 있게 성장하기 위해서는 합리적인 규제 체계의 마련도 중요하지만 복잡성, 예측이 곤란한 환경 등을 고려할 때 민간 전문가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통한 시장 자율규제의 확립이 보다 강조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금감원도 민간과의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가상자산 시장의 효율성을 높이고 투자자 피해가 예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했다.


아울러 이 원장은 국제 공조를 강화하겠다고도 했다.
그는 "이번 테라·루나 사태에서 알 수 있듯이 가상자산은 '초국경성'이라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라면서 "금감원은 국제적 정합성 제고를 위해 해외 감독당국, 국제기구 등과의 공조를 더욱 공고히 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투자자 보호를 위한 업계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부위원장은 "실효성 있는 규율체계 마련을 위해서는 국제적 정합성도 고려해야 하는 만큼 다소간 시간이 필요하다는 한계가 있다"라면서 "따라서 가상자산 시장의 신뢰를 얻기 위해서는 업계 스스로의 공정하고 투명한 규율체계 마련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했다.


이어 "거래소는 상장하려는 가상자산의 실체가 무엇인지, 사업성과 경제적 가치는 분명한지를 면밀히 살펴 건전한 가상자산을 가려내야 한다"라며 "투자자의 합리적 판단을 위해 거래소가 올바른 정보를 충분히 제공하였는지도 되짚어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정윤 기자 leejuyoo@asiae.co.kr

 

<해당뉴스는 뽐뿌시스템이 해당게시판에 맞다고 판단하여 복사등록 하였습니다.>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추천0 다른 의견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