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역사포럼 입니다.

북마크 아이콘

올바른 역사인식을 위한 학술/논의 공간 입니다. 현대사(1945.8.15이후)는 [정치자유게시판]을 이용해주세요.
미국의 끔찍한 동굴 사고 역사 (*약혐주의)
분류: 세계사
이름:  포농이다포농


등록일: 2022-07-12 18:01
조회수: 572 / 추천수: 0


30rcBOGgYUq8EIoCa02YGa.jpg (100.1 KB)
30rcBOGgYUq8EIoCa02YGa.jpg (100.1 KB)



미국 유타 주 유타 호수 근처에 있는 너티퍼티 동굴

일반적인 동굴과 달리 굉장히 비좁아서 탐험 매니아들이 주로 찾던 동굴이었다.

 

원래도 자잘한 사고가 많은 동굴이었지만 
한번 폐쇄되었다가 재정비를 거치고 2009년 다시 개방된다.



위의 인물은 존 존스로 버지니아에서 의과 대학교를 다니던  평범한 한 가정의 가장이었다.
그는 추수감사절 휴가차 고향에 내려왔다가
어릴적 케이버 활동을 하던 경험을 되살려 지인 10명과 함께 너티퍼티 동굴에 탐험을 하러가게된다.



그는 한시간쯤 내려가다 좁은 갈림길에서 길을 발견한다.


존 존스는 아주 작은 그 구멍이 좁고 험하기로 유명한 birth canal인줄로 착각한것이다.
하지만 그곳은 지도에도 없던 길이었다.

그는 위로 난 좁은길을 오르던순간 갑자기 아래로 곤두박질쳤다.




그의 일행은 존의 다리를 잡아당겼지만 중력의 영향으로 더욱 밑으로 빠질뿐이었다.

처음에 구조대가 직접 들어가 그를 꺼내려고 했지만 일반적인 힘으로는 전혀 그를 빼낼수가 없었다.
결국 풀리를 설치하여 로프를 당겨 그를 꺼내기로 한다.

그러나 이 구조작업엔 치명적인 문제가 있었는데
존의 몸이 낀 구멍의 천장이 너무낮아 존을 잡아당기더라도 꺼낼수가 없었다.
만약 그냥 잡아 올린다면 존의 다리를 부러트려야 하는데 그랬다면 오랫동안 거꾸로 매달려 호흡곤란을 겪고있던 그에게
어떤 치명적인 영향이 갈지 알수없었다.


또 동굴입구가 오래된 침식으로 지나치게 단단하여 풀리 설치를 하는데 오랜시간을 잡아먹었는데
안쪽의 존스의 다리를 들어올려야할 풀리의 벽은 너무나도 약했고

결국 두번이나 무너지며 존은 더욱 안쪽으로 떨어질뿐이었다.

결국 사고 27시간이 지난후 존은 호흡곤란과 심장마비로 사망했다.




그를 꺼내기위해 수많은 동굴 전문가들과 구조자들 130여명이 투입됐으나
구조자들은 지형적으로 그를 꺼내는것이 불가능하다고 판단, 구조를 포기했다.

결국 동굴은 콘크리트로 덮여 폐쇄되었고 
그의 시신은 아직도 그곳에 남아있다.

20220712180104_JIIolmwNNu.jpg

 

 

추천 0

다른 의견 0

  •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익명요구    
△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