뽐뿌 포럼

영화포럼 입니다.

포럼지원센터 북마크 아이콘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공간입니다. 스포일러에 대해 주의해주세요. [가이드라인]
덩케르크 - 크리스토퍼 놀란
분류: 영화추천
이름: totalmilitary


등록일: 2023-06-09 19:48
조회수: 344


dunkert.jpg (170.6 KB)



20230609194643_FyAczAkuKj.jpg 

 

 

덩케르트는 2차세계대전 당시 독일군의 진격에 프랑스 덩케르트 해안에 고립되었던 수십만 연합군의 탈출 이야기이다.

영웅은 소중한 생명을 구하려는 많은 고기배들을 이끌었던 어부들일지도 모른다.

 

영화초기부터 다큐형식의 긴장감을 선사하고 실제 전장의 긴박감과 있게 촬영했다. 

오직 덩케르트 탈출이라는 목표아래이들과 동질감을 느끼며 영화에 몰입하게 된다.

 

 

역사적배경

독일군이 폴란드를 침공후 얼마 안된 1940년, 독일군은 서부전선이라 일컫는 프랑스와 벨기에 국경 등에서 주력군이 아르덴숲을 통과하며 프랑스가 1차세계대전 후에 만든 마지노선을 무용지물로 만들며 벨기에로 향하던 기만부대와 합류해 영·프 연합군을 궁지로 몰아붙이고 있었다. 독일군 기갑부대의 전력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했던 연합군은 더이상 진격할 수 없다고 판단한다.  결국 엄청난 수의 부대가 프랑스의 중소 항구도시 덩케르크 퇴각을 결정하지만 포위되어 발이 묶여버렸다. 영국의 처칠은 대규모 철수 작전 ‘다이나모 작전’을 지시하면서  이 작전에는 민간 선박도 참여해 군함을 비롯해 900여척이 넘는 선박이 투입됐다. 그렇게 시작된 9일간의 철수 작전에서 귀환한 영국군은 33만8천여명에 달했다. 

 

이때 철수한 병력이 이후 벌어질 2차대전의 전체 양상을 바꿔놓은 중요한 사건중의 하나이다. 

왜 독일군은 이때 항구에 몰려든 철수병력을 공격하지 않았을까가 역사의 의문으로 남고있지만

추정하면 독일군의 전격작전으로 인한 보급선의 길어짐으로 히틀러가 불안해했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는다.

전격전의 창시자 구데리안이 극구 공격을 주장했지만 히틀러는 자신의 군대 보급선이 허리가 잘리는걸 영 불안하게 생각했던

모양이다.

 

출처 : 토탈밀리터리 http://totalmilitary.net/

추천하기0 다른의견0

  • 알림 욕설, 상처를 줄 수 있는 댓글은 삼가주세요.
짤방 사진  
△ 이전글▽ 다음글